WTO 사무총장 후보 유명희, 2차 라운드 진출
영국·나이지리아 등 5개국과 함께 1차 통과
현직 통상 장관격…전문성·범정부 TF협업 성과
10월 6일까지 2차 진행…경쟁 치열할 듯
입력 : 2020-09-18 19:00:00 수정 : 2020-09-18 19:00:00
[뉴스토마토 정성욱 기자] 세계무역기구(WTO) 사무총장 후보로 나선 유명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이 1차 라운드를 통과했다. 유명희 후보는 총 8개국 후보자와 경합을 펼친 끝에 5개국 후보들과 나란히 2차 라운드에 진출했다.
 
WTO 사무국은 유명희 본부장이 차기 WTO 사무총장 선출 절차 1차 라운드를 통과했다고 18일 공식 발표했다.
 
지난 7일부터 16일까지 진행된 1차 라운드 경합 결과, 총 8개국 후보자 중 우리나라를 포함한 나이지리아, 케냐, 사우디 아라비아, 영국 등 총 5개국 후보자가 2차 라운드에 진출했다. 지지도가 낮았던 멕시코, 이집트, 몰도바 등 3개국 후보자들은 탈락했다.
 
산업부 관계자는 “이번 2차 라운드 진출은 현직 통상 장관으로서 유 본부장의 자질과 전문성, K방역 등 코로나19 대응과정에서 높아진 대한민국의 위상, 초기부터 산업부·외교부·재외공관 등 범정부 태스크포스(TF)를 중심으로 한 협업과 지원의 성과로 평가된다”고 말했다.
 
18일 WTO 사무국은 차기 사무총장 선출 후보로 나선 유명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이 1차 라운드를 통과했다고 공식발표했다. 유명희 본부장이 지난 7월 16일 오후(현지시간) 스위스 제네바 WTO 특별 일반이사회(The Special General Council)에서 차기 WTO 사무총장 후보로서의 정견을 발표하고 있는 모습. 사진/세계무역기구(WTO)
 
그동안 유 본부장은 제네바 등 유럽 현지 2차례 방문과 미국 방문 등을 통해 총 140여개 회원국의 장관급 및 대사급 인사와 다양한 계기로 접촉하고 지지를 요청해왔다.
 
산업부와 외교부는 주제네바 대표부 및 각 국 재외공관 간 삼각채널을 구성해 163개 세계무역기구(WTO) 회원국과 각 국 제네바 대표부, WTO 회원국 주한 공관에 지지교섭 활동을 펼쳐왔다. 정상외교 차원에서도 통화나 면담을 통해 우리 후보자의 장점을 적극 알려왔다.
 
대다수의 회원국들은 유 본부장이 현직 통상장관으로서 25년간 쌓아온 전문성, 선진국·개도국과의 다양한 협상 타결로 구축된 신뢰와 리더십 등을 높이 평가했다.
 
2차 라운드는 오는 24일부터 시작해 10월 6일까지 진행된다. 이후 일정은 선출 절차를 주관하는 데이비드 워커 WTO 일반이사회 의장(현 주제네바 뉴질랜드 대사)이 WTO 회원국들과 협의를 거쳐 확정할 예정이다.
 
2차 라운드에서는 5명의 후보자에 대한 회원국간 협의절차를 거쳐 최종 2인의 후보자가 최종 라운드에 진출할 예정이다. 회원국별로 2명의 후보만 선호를 표시할 수 있는 만큼 경쟁은 더욱 치열해질 전망이다.

세종=정성욱 기자 sajikoku@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성욱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