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노피·GSK, 코로나19 백신 후보물질 임상 1/2상 개시
면역증강제 기술 활용 재조합 단백질 기반 백신, 연내 3상 진입 목표
입력 : 2020-09-09 10:03:24 수정 : 2020-09-09 10:03:24
[뉴스토마토 정기종 기자] 사노피와 GSK는 공동 개발 중인 면역증강제 기술 기반 코로나19 백신 후보물질의 1/2상 임상시험을 시작했다고 9일 밝혔다. 이번 백신 후보물질은 사노피의 계절 독감 백신 중 하나와 동일한 재조합 단백질 기반 기술과 GSK의 검증된 팬데믹 면역증강제 기술을 기반으로 개발됐다.
 
이번 1/2상 임상시험은 백신 후보물질의 안전성과 내약성, 면역원성을 평가하기 위한 무작위 배정, 이중맹검, 위약 대조 시험이다. 미국 내 11개 연구기관에서 모집된 건강한 성인 440명을 대상으로 진행된다.
 
양사는 올해 12월 초 임상시험의 첫 결과가 나올 것으로 예상하고 있으며, 이를 12월 3상 시작 뒷받침 근거로 활용한다는 방침이다. 또 코로나19 백신 승인 신청에 필요한 충분한 데이터가 도출될 경우 내년 상반기 내 시판 승인을 신청할 예정이다.
 
사노피는 이번 코로나19 백신의 임상시험을 통한 개발과 등록을 주도하고 있으며, 전임상 연구를 통해 2회 접종을 기반으로 백신 후보물질의 허용 가능한 내약성 프로파일과 코로나19에 감염된 후 회복한 환자와 유사한 높은 수준의 중화 항체 데이터를 확인했다. 보다 상세한 전임상 결과는 올해 연말에 발표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사노피와 GSK는 내년까지 최대 10억도즈의 백신 생산을 목표로 항원과 면역증강제 제조 기반 확충에 나선다.
 
토마 트리옹프 사노피 파스퇴르 글로벌 대표는 "사노피와 GSK는 안전하고 효과적인 백신을 제공한다는 공동 목표 아래 검증된 과학과 기술을 활용해 코로나19에 맞서고 있다"라며 "이번 임상시험은 코로나19를 극복할 수 있는 잠재적 백신 개발에 한발짝 더 다가섰다는 점에서 중요한 단계"라고 말했다.
 
로저 코너 GSK 백신사업부 대표는 "이번 연구의 데이터를 기대하고 있으며 이번 연구 결과가 긍정적일 경우 올해 안에 3상 임상시험에 돌입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기종 기자 hareggu@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기종

궁금한게 많아, 알리고픈 것도 많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