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지주, 1.2조원 규모 유상증자 결의
홍콩계 사모펀드 어피니티·베어링PEA 투자 유치
입력 : 2020-09-04 16:41:01 수정 : 2020-09-04 16:41:01
[뉴스토마토 신병남 기자] 신한지주가 4일 이사회를 열고 1조1582억 규모(약 3913만주)의 제3자 배정 보통주 유상증자를 추진하기로 결의했다고 밝혔다. 증자 배정 대상은 홍콩 소재 사모펀드인 '어피니티에쿼티파트너스(AEP)'와 '베어링프라이빗에쿼티아시아(BPEA)'다.
 
신한지주는 지난해 국내 대형 사모펀드 회사인 IMM 프라이빗에쿼티(IMM PE)의 투자를 유치한 데 이어 글로벌 사모펀드 회사 두 곳의 투자유치 연이어 성공하는 성과를 냈다. 내부적으로는 이번 유상증자 결정을 통해 코로나19 사태 장기화 가능성에 대비한 손실흡수 능력을 강화하게 됐으며, 그룹 중장기 성장전략을 적극적으로 추진할 수 있는 자본 여력을 확보했다고 판단하고 있다.
 
또 신한지주는 글로벌 사모펀드 회사들과의 협력 관계를 바탕으로 향후 글로벌 및 자본시장 분야에서 다양한 제휴 및 공동 투자의 기회를 가지게 될 것으로 기대 중이다. 동남아시아를 중심으로 글로벌 채널 확대 및 디지털 업종 투자에 관심이 높은 신한지주와 아시아 태평양 지역을 거점으로 금융·디지털 관련 업종 등에 다양한 투자를 진행하고 있는 글로벌 사모펀드간에 상호 협업할 영역이 많을 것으로 보고 있다.
 
신한지주 관계자는 "증가한 자본을 활용해 수익을 개선하고, 이것이 주주가치 제고로 이어질 수 있도록 주주환원의 시기 및 방법을 다변화 할 계획"이라면서 "당사의 자본관리 방향성 관련해서도 보다 적극적으로 시장과 소통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신한지주는 이번 이사회를 통해 향후 코로나19 완화시 추진 예정인 중간배당, 자기주식취득 및 소각, 내부관리수준 보통주비율 등을 포함한 그룹 중장기 자본정책 방향성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신병남 기자 fellsick@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병남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