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부발전, 유관기업과 발전소 ‘안전관리 특화’ 기술 공동 개발
한전KDN, ATG와 국산 AI분석·열화상제품 실증 업무협약 체결
입력 : 2020-08-14 17:32:28 수정 : 2020-08-14 17:32:28
[뉴스토마토 정성욱 기자] 한국중부발전은 지난 13일 자체 개발한 인공지능 예측진단시스템을 기반으로 혁신적 안전관리 기술개발을 위한 실증협약을 체결했다고 14일 밝혔다.
 
협약식에는 중부발전 KOMIPO 기술연구원장, 한전KDN 발전보안사업처장과 ATG 대표이사가 참석했다.
 
이번 실증사업은 중부발전의 빅데이터 인공지능 플랫폼 Smart-PAM과 유관기업들이 개발한 AI영상분석 및 지능형 위험구역 출입관리기술을 융합하기 위한 것이다.
 
중부발전은 발전소 안전관리에 특화된 제품을 공동으로 개발하고 발전 현장에 적용해 실증한다는 방침이다.
 
중부발전은 개발이 완료되면 발전 현장의 인적 안전은 물론 설비의 안전관리에도 활용할 계획이다. 
 
중부발전 관계자는 “관련 기술은 공동 지적재산권 확보와 참여기업으로 기술이전을 거쳐 제품화로 이어지는 동반성장 성공적 모델이 되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왼쪽부터) ATG 임강민 대표이사, 강희명 KOMIPO 기술연구원장, 한전KDN 정수옥 발전보안사업처장이 지난 13일 현장실증 협약식을 개최하고 단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한국중부발전
 
세종=정성욱 기자 sajikoku@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성욱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