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일약품, 당뇨 신약후보 물질 유럽 임상 1상 승인
'JP-2266', 내달 중 임상시험 개시 예정
입력 : 2020-08-11 20:43:34 수정 : 2020-08-11 20:43:34
[뉴스토마토 정기종 기자] 제일약품(271980)은 경구용 제1형 당뇨병 치료 신약 'JP-2266'의 유럽 임상 1상 시험 진행 허가를 유럽의약품청(EMA)으로부터 받았다고 11일 밝혔다.
 
JP-2266은 보건복지부의 첨단의료기술개발사업 지원을 받아 해외 GLP 기관에서 비임상 독성시험을 완료한 이후 지난 2월 EMA에 임상시험계획 자료를 제출한 바 있다. JP-2266은 기존 당뇨병 치료제인 인슐린 주사제와 다른 경구용 치료제다. 제1형 당뇨병 환자의 인슐린 주사제 사용량 감소 및 제2형 당뇨병 환자의 경우 인슐린 주사제 투여용량이 부적절할 때 나타날 수 있는 저혈당에 의한 쇼크 위험성과 잦은 주사투약으로 인한 불편함 등을 직접 대체할 수 있어 미충족 수요 약물로 기대되고 있다.
 
특히, 동물모델 실험에서 식후혈당을 낮추는 효과가 기존 당뇨치료에 사용되는 경구약물들과 비교해 가장 우수한 것으로 나타났고 인슐린 주사투약과 동등한 수준을 보였다. 또 반복투여에 의한 당화혈색소(HbA1c) 감소 효능도 기존의 경구약물에 비해 훨씬 우수한 것으로 확인됐는데, 당화혈색소는 약 3개월간의 혈당평균치를 확인하는 지표로 당뇨환자의 상태를 평가하는 기본자료로 사용된다. 정상인의 경우 당화혈색소 수치가 6% 미만이고, 일반적으로 당뇨환자인 경우 당화혈색소를 7% 이하로 관리 목표를 잡는다.
 
이창석 제일약품 연구소장은 "JP-2266은 다양한 동물모델 실험에서 인슐린 주사와 비교해 동등한 수준의 식후 혈당저하 능력을 보여 많은 빅파마들이 전임상 단계에서부터 깊은 관심을 보였다"라며 "또 정부과제로 선정돼 계획에 맞춘 연구개발을 진행 중에 있는 만큼, 유럽 임상진행을 통해 글로벌 신약의 탄생에 한걸음 다가가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제일약품 본사 전경. 사진/제일약품
 
정기종 기자 hareggu@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기종

궁금한게 많아, 알리고픈 것도 많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