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음저협 "상반기 저작권료 1168억 징수"…공연 부문은 감소
입력 : 2020-08-10 09:56:55 수정 : 2020-08-10 09:56:55
[뉴스토마토 권익도 기자] 사단법인 한국음악저작권협회(회장 홍진영, 이하 한음저협)가 올 상반기 동안 약 1168억 원의 저작권료를 징수했다.
 
이 가운데 음원 스트리밍, 유튜브 등 전송 분야에서만 전체 징수액의 절반인 약 588억 원을 징수했다. 성장을 지속하고 있는 전송 분야에 대해 협회는 유튜브, OTT 등 온라인 영상 서비스 시장의 급부상이 징수액 증가를 견인하고 있으며 앞으로 더욱 규모가 커질 것으로 내다봤다.
 
복제 분야에서는 K-POP 아이돌 그룹의 신보 음반 발매 활성화로 인해 연간 예산의 58%인 약 213억 원을 징수했고, 이밖에 해외 사용료 분야에서도 상반기 예산을 초과달성했다.
 
반면 상반기 동안 코로나19 사태의 영향을 받았던 공연사용료 분야는 총 187억 원으로 작년에 비해 28억 원이 감소했다. 2월 이후 콘서트 등 라이브 공연의 99%가 전면 취소돼 무대공연사용료가 큰 폭으로 줄었다. 노래연습장, 유흥주점 등 업소들도 대규모 휴업에 들어간 것이 감소의 원인으로 분석된다.
 
그러나 상반기 동안 코로나19로 인해 막대한 타격이 예상되었음에도 불구하고, 올해 상반기 징수액은 작년 상반기 대비 약 223억 원을 더 징수하며 꾸준한 성장을 이어갔다.
 
한음저협은 문화체육관광부에서 승인한 최대 관리수수료율인 14.5%보다 약 5% 가까이 낮은 9.74%의 요율을 유지하면서도 상반기 일반회계를 예산 대비 22억원 절감했다.
 
한음저협 홍진영 회장은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상반기 동안 많은 어려움을 겪으셨을 공연 업계 관계자 분들과 뮤지션 여러분들께 위로의 말씀을 전하고 싶다"며 "협회는 앞으로도 음악인들을 위해 최저수준의 관리수수료율을 유지할 수 있도록 경영 전반에 걸쳐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사단법인 한국음악저작권협회
 
권익도 기자 ikdokwo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권익도

자유롭게 방랑하는 공간. 문화를 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