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진원, 콘텐츠 해외수출 집중 지원…80여개 기업 선정
입력 : 2020-08-06 10:29:57 수정 : 2020-08-06 10:29:57
[뉴스토마토 권익도 기자] 한국콘텐츠진흥원(원장 김영준, 이하 콘진원)이 코로나19로 어려운 시기, 콘텐츠 분야 일자리 지원을 위한 ‘해외수출 콘텐츠 현지화 일자리 지원’사업을 시작한다.
 
사업은 수출용 콘텐츠 제작, 해외 마케팅, 현지어 번역, 해외정보 수집 등 콘텐츠 현지화 작업에 대한 집중 지원을 목적으로 한다. 콘진원 측은 "코로나19로 콘텐츠 사업이 위축된 것을 감안하고 향후 콘텐츠 해외진출에 대비하기 위함"이라며 "현지화 업무 전문인력에 대한 인건비 지원으로 중소기업들의 부담을 덜어주고, 콘텐츠 전문인력의 일자리 위기를 극복하겠다"고 전했다.
 
지원대상은 방송, 게임, 만화(웹툰), 애니메이션, 캐릭터, 음악, 이야기, 영화 콘텐츠 장르 중 즉시 해외수출 수요가 있거나 구체적인 현지화 계획이 있는 기업이다. 80개 내외 기업을 선정하고 수출용 홍보마케팅 콘텐츠 제작, 기존 홍보마케팅 콘텐츠의 현지어 재제작, 해외시장 정보 수집 등을 돕는다. 또 신규 인력 2인 내외의 인건비를 최대 월 200만 원까지 최장 5개월 간 지원받을 수 있다.
 
선정 시 수출계약을 체결한 기업, 취업취약계층 또는 청년층을 채용한 기업, 기업규모가 영세한 기업(10인 이하 사업장), 관련 분야 전공 또는 자격증 소지자를 채용한 기업을 우대할 방침이다. 현지화 전문기관인 주식회사 아리랑TV미디어(대표 나성철)와 협력하여 사업관리의 전문성과 체계성을 확보할 예정이다.
 
박승룡 콘진원 해외사업본부 본부장은 “이번 사업은 코로나19 시기의 단기적인 일자리 위기 극복을 위해 마련되었다”며 “해외 수출을 위한 마켓?행사 등이 취소되고 있는 상황에도 콘텐츠 수출을 위한 기업 활동이 단절되지 않고, 전문 인력 또한 일자리 위기를 겪지 않도록 긴급 자금을 수혈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콘진원 ‘해외수출 콘텐츠 현지화 일자리 지원’ 사업. 사진/한국콘텐츠진흥원
 
권익도 기자 ikdokwo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권익도

자유롭게 방랑하는 공간. 문화를 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