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탁개발 확장하는 삼성바이오…자체세포주 공개하며 공격 영업 시동
고효율 자체세포주 '에스초이스' 공개…"코로나19 치료제 개발에도 적합"
입력 : 2020-08-05 11:34:17 수정 : 2020-08-05 11:34:17
[뉴스토마토 정기종 기자] 삼성바이오로직스(207940)가 자체 세포주 '에스초이스(S-CHOice)'를 공개하고 위탁개발(CDO) 분야 무게감을 더한다. 품질과 생산성을 대폭 향상한 자체 세포주를 통해 고객사 신약 개발 및 의약품 공급 확대에 기여한다는 계획이다. 
 
5일 삼성바이오로직스는 바이오제약 고객사 및 업계 종사자들을 대상으로 한 온라인 설명회를 통해 에스초이스를 소개했다. 장점들을 중심으로 자체 세포주 첫 선과 동시에 경쟁력 있는 조건의 공급 계획을 밝히며 공격적 영업에 나선 모습이다. 
 
세포주는 생체 밖에서 대량 증식해 원하는 항체 의약품을 만들어주는 세포다. 바이오의약품을 생산하는 '살아있는 공장'으로도 불리는 만큼, 세포주 개발은 의약품 전체 개발 과정의 첫 걸음이자 가장 핵심이 되는  단계로 꼽힌다. 때문에 어떤 세포주를 활용하느냐가 최종 개발 품목의 품질과 안정성, 생산성 등의 경쟁력을 좌우한다. 
 
에스초이스는 기존 세포주 대비 빠른 속도로, 많이 번식해 오랜 기간 생존하는 것이 특징이다. 세포 발현량이 세포주 개발 직후 기준 리터당 7그램 타이터(titer, 배양액 속 항체량 수치화) 이상으로 업계 평균(상업 생산 시점 기준 리터당 약 3~4그램) 대비 두 배 가량 높다. 세포 생존율 역시 유가 배양 21일까지 90% 이상으로 업계 평균(14일)의 1.5배 수준이다. 세포 생존율이 높을수록 대량생산에 투입될 고품질의 세포주를 보다 잘 선별할 수 있게 되며, 이로 인해 생산성도 높아진다.
 
세포 분열 속도가 18~20시간으로 주요 타사 세포주(24시간)에 비해 빠르다는 점도 강점이다.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최근 도입한 최신 세포 배양기 '비콘(Beacon®)'으로 에스초이스를 배양하면 세포주 개발에 소요되는 시간이 업계 평균 4개월에서 3개월로 단축된다. 에스초이스 활용을 통해 바이오의약품 개발 기간 단축과 생산성 향상이 가능해지는 만큼, 최근 글로벌 화두로 떠오른 코로나19 치료제 분야에서도 기여할 수 있을 것이란 설명이다. 
 
양은영 삼성바이오로직스 CDO 사업부문 상무는 "코로나19 치료제의 경우 빠른 시간 내 효과적이고 안전한 치료제를 낮은 가격에 충분하고 안정적으로 생산하는 것이 중요하다"라며 "때문에 에스초이스는 코로나19 치료제 개발과 이후 효율적 대량생산에 활용하기 매우 적합하다"라고 설명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에스초이스를 초기 론칭 기념 및 고객사 지원 차원에서 시장에 경쟁력 있는 가격으로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별도의 마일스톤과 로열티 없이 임상시험계획(IND) 단계에서 일정 수준의 라이선스 비용만 수령한다는 계획이다. 이후엔 고객사가 별다른 제약없이 에스초이스로 개발된 세포주를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다. 
 
김태한 삼성바이오로직스 사장은 "에스초이스를 통해 삼성바이오로직스는 기존 글로벌 바이오제약 업계 보다 압도적인 속도와 퀄리티의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라며 "에스초이스의 강력한 퍼포먼스로 고객 만족도를 높이는 한편, 전 세계 의약품 공급 수요를 충족시키고 신약 개발 성공률을 높이는 데 일조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한편,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지난 2018년 위탁개발 사업 진출 이후 약 2년 만에 글로벌 제약·바이오기업들을 고객사로 55개의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수행하고 있다. 기존 주력 분야인 위탁생산(CMO) 외 위탁개발과 위탁연구(CRO)를 아우르는 종합 위탁생산개발(CDMO)사로의 입지를 다지고 있는 만큼, 이번 에스초이스 론칭이 속도감을 더해 줄 것으로 보인다.   
 
양은영 삼성바이오로직스 CDO 사업부문 상무(왼쪽)와 존길 세포주개발파트장이 자체 세포주 '에스초이스(S-CHOice)' 온라인 설명회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삼성바이오로직스
 
정기종 기자 hareggu@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기종

궁금한게 많아, 알리고픈 것도 많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