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오니아, 콜롬비아에 56억 규모 코로나19 진단장비 및 키트 공급
2공장 가동 및 후속 진단키트 지속 매출 기대
입력 : 2020-08-04 16:22:59 수정 : 2020-08-04 16:22:59
[뉴스토마토 정기종 기자] 바이오니아(064550)는 콜롬비아에 56억원 규모의 코로나19 진단검사에 필요한 분자진단장비와 키트를 공급한다고 4일 밝혔다.
 
바이오니아는 코로나19 진단검사의 토탈 솔루션 공급 기업이다. 앞서 2분기 콜롬비아에 20억원 규모 공급에 이어 지난달 진단장비 6억원, 핵산추출시약과 코로나19 진단키트 50억원 규모 공급을 확정했다. 바이오니아의 분자진단장비 'ExiStation™'시리즈는 핵산추출장비와 real-time PCR장비로 구성된 자동화 시스템이다. 우수한 사용자 편리성과 품질·서비스에 만족한 국가들의 장비 재구매율이 높아 7월에만 100대 이상을 공급했다. 장비에 사용되는 핵산추출시약과 진단키트까지 구매가 동반 상승하고 있다.
 
콜롬비아는 코로나19 검사 결과의 높은 신뢰도를 위해 real-time PCR을 이용한 분자진단으로 검사를 수행하고 있다. 현지 확진자 수가 31만명으로 급격히 증가하고 사망률도 3.4%에 이르고 있다. 바이오니아는 신속한 진단검사 수행을 위해 7월에 1차 물량 공급을 완료했고, 2차 물량도 조속히 공급 완료한다는 계획이다.
  
바이오니아 관계자는 "2차 팬데믹을 대비한 국가들로부터 진단장비와 핵산추출시약, 진단키트 공급요청이 이어지고 있어 제2공장 가동을 서두르고 있다"라며 "바이오니아 진단장비에는 코로나19 외에도 40여 종의 진단키트를 적용할 수 있어 지속적인 매출이 기대된다"라고 말했다.
 
바이오니아의 분자진단장비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수행 중인 콜롬비아 의료진. 사진/바이오니아
 
정기종 기자 hareggu@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기종

궁금한게 많아, 알리고픈 것도 많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