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이라크 건설근로자 70여명 31일 2차 귀국"
검역단계서 유증상자 분리, 음성도 2주간 격리
입력 : 2020-07-29 14:03:48 수정 : 2020-07-29 14:03:48
[뉴스토마토 조용훈 기자] 이라크 현지에 남아있는 우리나라 건설근로자 70여명이 오는 31일 귀국한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전략기획반장은 29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정례브리핑에서 "오는 31일 우리 근로자 70여 명이 민간임시항공편을 통해 추가입국할 예정"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이번 귀국은 지난 1차 귀국 이후 추가로 파악된 귀국 수요에 따른 조치다. 이번 귀국 역시 앞선 1차 귀국과 마찬가지로 검역단계에서 증상여부를 확인해 유증상자로 분리되면 인천공항에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는다. 무증상자는 임시생활시설로 이동해 진단검사를 받아야 한다.
 
지난 24일 1차 귀국한 293명 중 현재까지 양성판정을 받은 사람은 총 77명이다. 확진자는 국립중앙의료원 등 의료기관과 생활치료센터에서 치료 중이며, 나머지 216명은 충북 충주 건설경영연수원과 보은 사회복무연수센터에 마련된 임시생활시설에서 2주간 격리에 들어갔다.
 
손 반장은 "1차 귀국 과정에서 지역사회 전파는 없었으며 이번 추가 귀국 과정도 방역관리를 철저히 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이라크 현지 상황 악화로 우리 정부가 급파한 공군 공중급유기(KC-330)가 파견 근로자들을 태운채 24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으로 도착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세종=조용훈 기자 joyonghu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용훈

정부세종청사를 출입하고 있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