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박원순 해낸 일 너무 커, 애석하고 참담"
공동 장례위원장 맡아 영결식 참석…"시정 훼손되지 않도록 돕겠다"
입력 : 2020-07-13 11:22:37 수정 : 2020-07-13 11:22:37
[뉴스토마토 한동인 기자]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고 박원순 서울시장 영결식에 참석해 "'친절한 원순씨'란 별명처럼 서울시 수장으로서 서울시민들의 친구이자 소탈한 옆집 아저씨와 같은 시장으로 시민들 위해 열정을 바쳐 일해왔다"고 말했다.
 
13일 박 시장 장례위원회 공동 장례위원장을 맡은 이 대표는 서울시청에서 열린 영결식에서 "열정 만큼이나 순수하고 부끄러움이 많았던 사람이기에 그의 마지막 길이 너무나 아프고 슬프다"고 고인을 추모했다.
 
그는 "많은 분들이 인권변호사, 시민운동가, 서울시장 박원순과의 이별을 참으로 애석하게 느끼고 있다"며 "제 친구 박원순은 저와 40년을 같이 살아왔다. 그와 함께 부동산 대책을 이야기했던 게 (사망) 바로 전 날이었다. 제가 장례위원장으로 여기에 있는 게 전혀 실감이 나지 않는다. 너무나 애석하고 참담하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제가 아는 박원순은 참으로 열정적인 사람이었다"며 "군사정권하에서는 시국사건들을 도맡는 용기와 열정을 보여줬고, 87년 민주화 이후 인권변호사 박원순은 척박한 시민운동의 길을 닦았다"고 했다.
 
이 대표는 "인권변호사에서 시민운동가, 서울시장에 이르기까지 고인이 걸은 길과 해낸 일이 너무 크다"면서 "소박하고 인간적으로 살아가기 쉬운 사회가 아니다. 그토록 애정을 써왔던 서울시정이 훼손되지 않도록 잘 챙기도록 옆에서 돕겠다"고 다짐했다.

13일 서울 중구 서울시청에서 열린 고 박원순 서울특별시장 영결식에서 공동장례위원장인 백낙청 서울대 명예교수와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서정협 시장 권한대행이 헌화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동인 기자 bbha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한동인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