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 박원순 시장 영결식, 13일 온라인 생중계 진행
현장엔 100여명 참석…경남 창녕으로 운구
입력 : 2020-07-12 15:28:59 수정 : 2020-07-12 15:32:32
[뉴스토마토 신태현 기자]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영결식이 온라인 형식으로 진행된다.
 
박원순 서울시장 장례위원회 공동집행위원장인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의원은 12일 오후 2시 박 시장의 빈소가 있는 서울대병원 장례식장 앞 브리핑에서 "박 시장의 영결식을 코로나19 방역에 협조하기 위해 13일 온라인으로 개최한다"고 설명했다.
 
전체 순서를 보면, 오전 7시30분 발인을 진행한 뒤 오전 8시쯤 서울광장으로 도착한다. 8시30분부터 서울시청 8층 다목적홀에서 온라인 영결식이 이뤄진다. 서울시 유튜브 채널 및 TBS로 생중계할 계획이다. 
 
영결식은 개식 선언을 시작으로 국기에 대한 경례, 추모곡 연주, 이해찬 민주당 대표, 백낙청 서울대 명예교수,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 등 3명의 장례위원장의 조사, 헌화, 유족 대표의 인사말 등으로 마무리된다.
 
영결식 현장에는 박원순 서울시장 장례위원장단, 전국 시도지사, 민주당 지도부, 서울시 간부, 시민사회 대표단 등 약 100여명 등만 참석한다.
 
당초 서울시는 이날 오전 9시 서울시청에서 노제를 치르기로 했으나, 최종적으로 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영결식 이후엔 서초구에 있는 서울추모공원으로 이동해 화장한 후 고인의 고향이자 선영이 있는 경남 창녕으로 옮긴다.
 
박 의원은 박 시장의 묘소와 관련해 "박 시장의 묘는 유족의 뜻에 따라 소박하게 야트막한 봉분 형태로 마련된다"고 밝혔다.
 
1500여명으로 꾸려진 장례위의 부위원장단은 김태년 민주당 원내대표,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 권영진 전국 시도지사협의회장, 조희연 서울시교육감, 김인호 서울시의회 의장이다. 고문단의 경우 정세균 전 국회의장이자 국무총리, 문희상 20대 후반기 국회의장, 한승원 전 감사원장, 김상근 목사, 박경호 전국 박씨 대종회 부회장 등 7명이다.
 
또 안규백 민주당 의원이 상임 집행위원장이며 집행위원장은 이동진 서울시 구청장협의회장, 하승창 전 대통령 비서실 사회혁신수석 및 박 의원이다.
 
박홍근 고 박원순 서울특별시장 장례위원회 공동집행위원장이 12일 오후 고 박원순 서울시장의 빈소가 차려진 서울대병원 장례식장 앞에서 브리핑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신태현 기자 htenglish@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태현

전진만 염두에 두려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