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반기 퇴사율 9.5%…전년 대비 2.4%P↓
코로나19발 경기 침체 영향…10곳 중 3곳은 예년 비해 감소 체감
입력 : 2020-07-13 08:23:22 수정 : 2020-07-13 08:23:22
[뉴스토마토 신태현 기자] 코로나19발 경기 침체로 인해 회사를 박차고 나가는 직장인이 줄어들었다.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은 기업 305곳에 ‘상반기 퇴사 현황’을 설문해 13일 발표했다. 조사 결과, 기업의 올해 상반기 평균 퇴사율은 9.5%로 집계됐다. 지난해보다 2.4%P 낮아진 수치다.
 
실제로 예년과 비교한 퇴사율 변화에 대해서는 감소(30.2%)했다는 응답이 증가(17%)했다는 답변의 2배 가까이 됐다. 동일했다는 응답은 52.8%였다.
 
감소를 체감한 기업은 원인으로 단연 ‘코로나19에 따른 채용 시장 경색으로 이직 시도 감소’(63%, 복수응답)를 가장 많이 꼽았다. 이어 ‘연봉, 복리후생 등 처우가 개선’(22.8%), ‘불확실성으로 창업보다 월급 선호’(21.7%), ‘자유롭고 편안한 기업문화’(14.1%), ‘확고한 회사 비전과 성장 가능성’(13%)을 들었다.
 
이들 중 10곳 중 9곳 가까이(89.1%)가 퇴사 감소가 긍정적이라고 답했다. 긍정 이유는 ‘인력 운용 계획을 체계적으로 짤 수 있어서’(54.9%, 복수응답), ‘교육 비용을 절감하고 숙련도를 제고할 수 있어서’(42.7%), ‘채용에 드는 비용을 절감할 수 있어서’(37.8%), ‘기업 경쟁력을 높일 수 있어서’(23.2%) 등의 순이었다.
 
반면, 상반기 퇴사율이 늘어난 기업은 그 이유로 ‘회사 실적과 재무상태 악화’(38.5%,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다. 계속해서 ‘업황이 나쁘고 개선이 쉽지 않음’(19.2%), ‘초과근무 증가 등 근무 환경이 나빠짐’(17.3%), ‘무급휴직 등으로 월급 감소’(15.4%), ‘희망퇴직 실시 등 고용이 불안함’(9.6%) 등의 답변이 이어졌다.
 
특히, 퇴사율이 늘어난 기업의 절반(46.2%) 가량은 올 상반기 구인난을 겪고 있다고 밝혔다. 이는 퇴사율이 줄거나(41.3%) 동일한(34.2%) 기업이 구인난을 겪는 비율보다 높은 수치로, 퇴사가 많아진 기업은 인력 유출과 충원의 어려움이라는 이중고를 겪는 것으로 나타났다.
 
자료/사람인
 
신태현 기자 htenglish@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태현

전진만 염두에 두려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