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판 뉴딜 전략회의' 이달 말 발족, 문 대통령 직접 회의 주재
홍남기·조정식, '당정 추진본부' 맡아 전략회의 뒷받침 예정
입력 : 2020-07-12 15:02:54 수정 : 2020-07-12 15:02:54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대비한 범국가 프로젝트 '한국판 뉴딜' 추진을 위한 범정부 전략회의가 이달 말 신설되고, 문재인 대통령이 월1~2회 회의를 주재하며 주요 사안을 직접 챙길 예정이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12일 오후 춘추관 브리핑에서 "한국판 뉴딜의 강력한 추진력 확보를 위한 한국판 뉴딜 전략회의가 새로 발족해 가동된다"며 "전략회의는 범정부적으로 운영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어 "문 대통령은 앞으로 전략회의를 월1~2회 직접 주재하면서 한국판 뉴딜과 관련한 주요 사안 결정을 신속하고 추진력 있게 내려갈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강 대변인에 따르면 전략회의를 뒷받침하기 위한 당정 협업기구 '한국판 뉴딜 당정 추진본부'도 신설된다. 추진본부장은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더불어민주당 조정식 정책위원장이 맡기로 했다.
 
추진본부는 관계부처 장관회의와 민주당의 'K-뉴딜위원회' 두 축으로 운영된다. 강 대변인은 "관계장관회의와 K-뉴딜위원회는 각각 맡은 역할을 수행하다가 추진본부체계 안에서 당정 협업을 하게 된다"면서 "안건에 따라 다른 장관이나 국회의원, 민간전문가 등이 추가로 참여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관계장관회의에는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조명래 환경부 장관,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이 참여한다. 청와대 관계자는 "디지털 뉴딜과 관련한 것은 과기부 장관이, 그린뉴딜 관련해서는 산업부와 환경부 장관이, 안전망 부분에 고용부 장관이 들어간다"고 부연했다.
 
민주당 K-뉴딜위원회는 현재 총괄본부장을 조정식 정책위의장이 맡고 있고, 총괄본부 산하에 디지털 뉴딜 분과(이광재 위원장), 그린 뉴딜 분과(김성환 위원장), 고용사회 사람 투자 안전망 분과(한정애 위원장) 등 3개 분과를 뒀다.
 
또한 정부에는 김용범 기재부 1차관을 단장으로 하는 실무지원단, 민주당에는 정태호 의원을 책임자로 하는 기획단을 각각 두기로 했다. 전략회의는 오는 14일 한국판 뉴딜 국민보고대회를 마치고 이달 안에 가동할 계획이다.
 
청와대에 따르면 전략회의 발족에 앞서 열리는 한국판 뉴딜 국민보고대회에서 문 대통령은 기조연설을 통해 한국판 뉴딜이 지향하는 가치와 의미, 방향들을 밝히면서 강력한 추진 의지를 천명할 예정이다. 홍 부총리와 조 정책위의장은 대표사업과 기대효과, 제도개선 과제 등을 설명한다.
 
강 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지난 4월22일 제5차 비상경제회의, 5월10일 대국민특별연설 등에서 대규모 일자리 창출을 위한 국가프로젝트로 한국판 뉴딜을 추진하겠다는 구상을 밝힌 바 있다"며 "최근에는 선도국가로 도약하기 위한 대한민국의 새로운 국가발전전략으로 한국판 뉴딜을 정의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제 본격적으로 국민께 구체적인 내용과 구상을 보고드리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오전 경기도 이천의 SK하이닉스를 방문해 소재, 부품, 장비(소부장) 현장을 살피고 관계자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사진/청와대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성휘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