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자 늘어나는 5G…요금인하 본격화되나
연내 통신 가입자 중 15%로 높아져…시범서비스에서 보편서비스로
정부압박 지속·보편요금제 도입도 재추진…시장요구도 거세져
입력 : 2020-07-10 19:43:05 수정 : 2020-07-10 19:43:05
[뉴스토마토 이지은 기자] 5세대(5G) 가입자가 상용화 1년을 지나며 700만명에 육박했다. 연내 1000만명 돌파를 넘어 1200만명까지 가능할 전망이다. 5G 관련 서비스가 얼리어답터 위주의 시범서비스에서 일반 사용자 중심의 보편서비스로 자리잡는 것으로 분석된다. 이에 따라 5G 요금 인하에 대한 시장의 요구도 거세질 전망이다. 
 
10일 업계에 따르면 5G를 이용하는 고객들이 늘어나면서 5G 요금 인하에 대한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이동통신사들은 초기 막대한 5G 인프라 투자 비용이 들고, 제공 데이터 또한 많기 때문에 LTE 요금제보다 요금이 높을 수밖에 없다고 주장해왔다. 이에 따라 월 5만~10만원대로 5G 요금제가 형성됐다. 이통사들은 요금인하를 위해서는 5G 가입자가 어느정도 모아져야 하며, 최소 1000만명은 돼야 가능할 것으로 내다봤다. 
 
하지만 5G 가입자가 계획대로 늘어나면서 요금 인하를 미루기만은 힘든 상황이 나오고 있다. 5G 가입자가 700만명에 이르며, 이동통신 전체 가입자 중 5G 가입자 비율이 10%에 육박했다. 연말 1000만명을 돌파할 경우 이 비중은 15% 수준으로 높아진다. 이통사가 전망한 요금인하 수준의 5G 가입자가 모아지는 셈이다. 
 
서울 종로구 서울 도심 전자기기 전시장에서 시민들이 이동통신3사 로고 앞을 지나고 있다. 사진/뉴시스
 
특히 정부가 국정과제 일환으로 가계통신비 인하를 지속적으로 내세우면서 5G 중저가 요금제 도입을 강조하고 있는 것도 변수다. 정부는 4만원 이하 5G 요금제 도입을 이통3사 최고경영자(CEO)들에게 당부하기도 했다.
 
보편요금제 도입법안을 재추진하는 것도 5G 요금제 부담에 대한 대응차원으로 풀이된다. 앞서 20대 국회 당시 정부는 데이터 이용량과 음성통화량을 일정 수준으로 확대한 월 2만원(음성 200분, 데이터 1GB) 짜리 보편요금제를 기본안으로 제시했지만, 당시 이통사들이 LTE 요금제를 개편해 정부가 제시한 수준의 요금에서 데이터 제공량을 늘린 요금제를 출시하며 보편요금제 도입도 동력이 상실됐었다. 정부가 보편요금제 도입을 재추진하면서 5G 보편요금제가 나오거나 이통사들이 대응차원으로 요금을 낮출 가능성이 높아졌다. 
 
업계 관계자는 "요금제 인하를 위해서는 좀 더 보편적인 서비스가 돼야 한다는 전제조건이 유효한 상황"이라며 "요금인하에 대해서는 고민하고 노력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이지은 기자 jieune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지은

슬로우어답터의 시각에서 알기쉬운 IT통신 정보를 알려드립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