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제약, '호이스타정' 코로나19 치료제 임상 2상 승인
하반기 3상 시험 진입 목표…니클로사마이드와 상호보완 기대
입력 : 2020-07-07 14:16:08 수정 : 2020-07-07 14:16:08
[뉴스토마토 정기종 기자] 대웅제약은 만성 췌장염 및 위절제 수술 후 역류성 식도염 치료제 '호이스타정(성분명: 카모스타트메실산염)'을 코로나19 치료제로 개발하기 위해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임상 2상시험 승인을 받았다고 7일 밝혔다.
 
호이스타정의 주성분인 '카모스타트'는 자체 생산해 시판 중인 의약품으로 개발 시 기간이 오래 걸리는 독성 등의 안전성 데이터를 인정받아 1상 시험 없이 곧바로 2상에 빠르게 진입했다. 이에 보다 속도감 있는 치료제 개발이 기대되는 상황이다.
 
이번 임상시험은 경증 또는 중등증의 코로나19 환자 90명을 대상으로 카모스타트를 최대 14일간 투여해 위약군 대비 바이러스 소실까지의 기간을 비교 평가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임상승인 즉시 임상을 개시해 신속하게 대상자 모집 및 투약을 진행해 효과를 확인하고 올해 하반기에는 임상 3상 시험에 진입할 계획이다.
 
카모스타트는 최근 세계적인 학술지 '셀(Cell)'에 독일 괴팅겐 라이프니츠 영장류 연구소가 코로나19바이러스 관련 효과를 게재해 주목 받았다. 논문에 따르면 카모스타트가 바이러스의 세포 진입에 필요한 프로테아제의 활성을 억제해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세포 내 진입을 효과적으로 차단한다.
 
대웅제약은 현재 동물시험 결과를 바탕으로 세포의 자가포식 작용을 활성화해 바이러스의 증식을 억제하는 기전의 코로나19치료제 'DWRX2003(성분명: 니클로사마이드)'의 임상진입을 앞두고 있다.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세포 내 진입을 효과적으로 차단하는 카모스타트의 코로나19 치료제 개발로 서로 다른 기전이 차별화되면서도 상호 보완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전승호 대웅제약 사장은 "대웅제약이 현재 코로나19 치료제로 개발 중인 니클로사마이드 및 카모스타트 등의 제품들이 신속하게 개발 완료된다면 무증상 확진 환자부터 중증 환자에 이르는 모든 코로나19 환자들에게 다양한 치료옵션을 제공할 것으로 기대한다"라며 "전세계가 고통받고 있는 코로나19 펜데믹 상황을 이겨낼 수 있도록 치료제 개발에 역량을 집중하겠다"라고 말했다.
 
대웅제약은 만성 췌장염 및 위절제 수술 후 역류성 식도염 치료제 '호이스타정'을 코로나19 치료제로 개발하기 위해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임상 2상시험 승인을 받았다. 사진/대웅제약
 
정기종 기자 hareggu@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기종

궁금한게 많아, 알리고픈 것도 많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