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패스처럼’ 서울지하철 개찰구 찍지 않고 통과한다
입력 : 2020-07-02 15:29:55 수정 : 2020-07-02 15:29:55
[뉴스토마토 박용준 기자] 앞으로는 서울지하철을 탈 때 개찰구에 별도의 접촉없이 통과할 수 있다. 박원순 시장은 2일 26개 시 산하 전 공공기관이 참여한 가운데 ‘포스트코로나 공공혁신 보고회’를 열었다. 대중교통, 돌봄, 공공의료 같은 시민 일상과 밀접한 공공서비스를 담당하고 있는 공공기관들이 자체적으로 개발·발굴한 128개 사업에 2022년까지 총 6116억원을 투입한다. 
 
서울교통공사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맞춰 비접촉식 지하철게이트를 선보였다. 자동차 하이패스처럼 교통카드를 찍지 않고 개찰구를 통과만 해도 요금이 자동결제되는 100% 비접촉식(Tagless) 게이트가 2023년 서울지하철 1~8호선 전 역에 도입한다. 스마트폰 앱을 이용한 방식으로 지갑 없이도 지하철을 이용할 수 있으며 교통카드를 꺼내 다수가 이용하는 기기에 태그할 필요 없이 지나가기만 하면 되는 완전한 비접촉 방식이다.
 
올 8월에는 스마트폰 앱으로 관련 서류를 제출하면 신용보증과 은행대출까지 원스톱 이뤄지는 비대면 신용보증이 시범운영을 시작한다. 영세 자영업자의 기초체력을 키우는 생애주기별 맞춤지원도 연내 시작한다. 의료·비대면 등 포스트코로나 유망 분야 창업지원을 위한 500억원 규모 ‘창업정책펀드도 새롭게 조성한다.
 
감염병을 예방하면서도 돌봄시설이 유지될 수 있도록 ‘S-돌봄 감염예방 디자인’ 개발에도 나선다. 서울디자인재단은 세면대 위치부터 수납, 환기 시스템, 종사자·이용자 동선분리 등 감염병 예방에 방점을 둔 공간과 제품 디자인 솔루션을 국공립어린이집, 우리동네키움센터 등에 적용한다.
 
서울시립병원은 감염병 대응력을 높이기 위해 각 권역별 컨트롤타워 역할을 할 시립병원을 지정하고, 역학조사관을 도와 확진자 동선추적 업무를 담당할 감염 접촉자 추적요원 300명도 신규 양성한다. 서울시설공단은 화상 회의가 가능한 스마트워크스테이션에 5G 기술을 결합한 초연결 복합공간을 설치한다. 내년 월드컵경기장 내 유휴부지를 활용해 화상회의 스튜디오와 홀로그램 공연장을 시범조성하고 향후 서울 전역의 주요 거점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시민들이 서울지하철 2호선 개찰구를 이용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용준 기자 yjunsay@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용준

같이사는 사회를 위해 한 발 더 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