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수출규제 장기화 조짐에…반도체 업계 '촉각'
생산 차질 가능성 낮지만 불확실성·비용 부담 여전
"후방 생태계 활성화 탄력받을 것"
입력 : 2020-06-04 05:51:00 수정 : 2020-06-04 05:51:00
[뉴스토마토 권안나 기자] 정부가 일본의 반도체 소재에 대한 수출규제에 대해 세계무역기구(WTO) 제소 절차를 재개하면서 반도체 업계가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당장의 큰 손실은 없다면서도, 코로나19 사태를 비롯해 미국과 중국의 무역전쟁 등 다양한 외부 요인들이 산재해 있어 불확실성이 높아지고 있기 때문이다. 
 
천안 사업장 내 반도체 패키징 라인. 사진/삼성전자
 
3일 업계에 따르면 일본이 수출 규제를 철회를 사실상 유예하면서 양국간의 무역갈등이 장기화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 이에 직접적인 영향권에 속한 반도체 업계는 지난해부터 지속해 온 소재 다변화에 한층 힘을 실으면서 상황을 예의주시할 전망이다. 
 
일본 정부는 지난해 7월 일반포괄허가 대상이었던 극자외선(EUV)용 포토레지스트, 플루오린 폴리이미드, 불화수소 등 3개 품목을 개별허가 대상으로 바꾸고, 한국을 화이트리스트 국가에서 제외하는 등 압박 수위를 높여왔다. 특히 규제 대상이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등 국내 주요 반도체 업체들의 일본 의존도가 높은 항목이어서 당시 반도체 생산차질에 대한 우려가 컸다.  
 
하지만 반도체 기업과 정부, 후방산업 생태계가 모두 합심해 소재 국산화를 포함한 다변화 노력에 총력을 기울인 결과, 일본발 규제로 인한 부담 요인은 상당 부분 해소된 것으로 전해진다. 업계에서는 양국간의 긴장 관계가 다소 길어지더라도 큰 차질은 없을 정도의 대응책은 마련됐다면서도, 리스크가 커지는 상황은 우려하는 분위기다.
 
한 반도체 기업 관계자는 "지금까지는 잘 헤쳐왔다고 할 수 있지만 여전히 불확실성이 상존해있다"며 "공급 다변화했다고 하지만 선택지가 엄청 많은 것은 아니어서 일본을 계속 공급처 중 하나로 생각할 수 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언급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규제가 완전히 해소되지 않는 한 적시에 거래선을 찾고, 승인을 기다리고 이런 부분에 대한 불편함이 계속 있다"며 "원래 안들여도 될 인력과 시간을 들이고 있고 결국에는 비용의 문제로 이어진다"고 말했다. 이어 "반도체 기업을 둘러싼 이슈들이 조속히 해결돼서 불편함없이 소재를 원활히 제공받아 기업 본연의 사업을 할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편 일본 수출규제와 코로나19 확산, 미중 무역분쟁 등 최근 반도체 기업들에 부담이 되고 있는 요인들이 국내 소재·부품·장비 등의 후방산업에는 호재로 작용하고 있다. 정부 차원에서의 '리쇼어링'에 대한 독려가 활성화되고 있고, 기업 차원에서도 외부 리스크가 커질수록 안정적인 공급망 확보의 중요성이 높아졌다는 측면에서다.  
 
반도체장비재료협회 관계자는 "전 세계적으로 반도체 장비 투자를 늘리는 기조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한국이 주목받고 있는 게 사실"이라며 "국내 소부장 업체들 사이에 긍정적인 분위기가 형성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권안나 기자 kany872@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권안나

보이지 않는 것까지 통찰하는 넓은 시야를 담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