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 광주교도소 발굴 유골함에서 탄환 발견…국과수 분석 중
입력 : 2020-06-03 09:31:08 수정 : 2020-06-03 09:31:08
[뉴스토마토 권새나 기자] 옛 광주교도소에서 발굴된 유골함에서 탄환 1발이 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2 5·18기념재단 등에 따르면 유골을 정밀 감식하고 있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최근 5·18 단체 관계자들을 불러 해당 유골 더미에서 탄두가 발견됐다는 사실을 전했다.
 
탄환 1발은 30번째 유골함에서 발견됐으며 시간이 많이 흘러 탄환 종류 등은 육안으로 식별이 불가능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국과수는 탄환의 정확한 종류를 파악하기 위해 정밀 분석 작업을 벌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5·18 단체 관계자는 탄환의 생산년도 또는 사용된 총기만 확인되면 5·18 관련성이 확인 될 것 같다국과수의 분석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고 밝혔다.
 
 
 
옛 광주교도소 발굴 유골 육안감식. 사진./뉴시스
 
 
지난해 1219일 옛 광주교도소 무연고 수형자 공동묘지 주변에서는 연고 불분명한 유골 261구가 발굴됐다.
 
유골 일부는 어린아이와 20대로 추정되고 있으며 구멍이 있는 유골도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국과수는 유골 가운데 5·18행방불명자 유골이 섞여 있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보고, 개인 식별이 가능한 유전자(DNA) 정보를 추출, 정밀 감식을 벌이고 있다.
 
옛 광주교도소는 5·18항쟁 당시 3공수여단과 20사단 병력이 주둔했던 곳이다. 5·18직후 교도소 관사 뒤에서는 시신 8, 교도소 앞 야산에서는 시신 3구가 암매장 상태로 발견됐다.
 
권새나 기자 inn1374@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권새나

온라인뉴스팀 권새나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