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출입은행, 조선사 지원금 5.2조원으로 확대
입력 : 2020-05-27 10:08:39 수정 : 2020-05-27 10:08:39
[뉴스토마토 최홍 기자] 수출입은행이 코로나19 관련 조선사 지원금을 기존 3조8000억원에서 5조2000억원으로 확대한다. 중소협력사를 위한 상생협력대출도 1조6000억원에서 1조9000억원으로 늘린다.
 
방문규 수은 행장은 26일 울산 소재 현대중공업과 티에스피를 방문해 ‘조선업계 소통간담회’에 참석했다. 이날 간담회는 조선업계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지원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개최됐다. 울산지역 대형조선사와 조선협력사 등 총 10개사도 참석했다.
 
방 행장은 "수은은 코로나19에 따른 위기 극복을 위해 올해 조선사에 대한 자금공급 계획을 당초 3조8000억원에서 1조4000억원 늘린 5조2000억원으로 증액했다"면서 "코로나19 이후 우리 조선업이 글로벌 시장지위를 더욱 공고히 할수 있도록 수은도 모든 역량을 동원해 조선업계의 위기극복에 힘을 보태겠다"고 말했다.
 
특히 수은은 조선사에 공급될 이 자금이 중소협력사 납품에 대한 결제자금으로 우선 사용되도록 조선사와 협력해 상생협력대출을 1조6000억원에서 1조9000억원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한영석 현대중공업 대표이사는 "코로나19 팬더믹 여파로 수주부진이 상당기간 지속될 가능성이 있어 운영자금 확보에 어려움이 예상된다"면서 "선박건조를 위한 제작금융과 국내외 해운사가 우리 조선사에 선박발주를 늘릴수 있도록 선박금융을 확대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수은은 지난 2월부터 코로나19 극복 금융지원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중소 기자재납품사에 대해서 기존 대출금 만기연장과 신규 운영자금 지원 등을 진행하고 있다.
 
방문규 수출입은행장이 26일 오후 울산에 소재한 현대중공업을 찾아 코로나19 영향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조선업계의 애로사항을 듣고 있다. 사진 왼쪽부터 방문규 수은 행장, 한영석 현대중공업 대표이사. 사진/ 수은
최홍 기자 g2430@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홍

무릎을 탁 치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