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문어 인공 생산 첫 성공…"대문어 양식 실마리 풀렸다"
부화 후 99일, 전장 약 23mm까지 사육
대문어 인공종자 생산기술, 난이도 높아
동해수산연구소, 3년 만에 고무적 성과
입력 : 2020-05-27 11:00:00 수정 : 2020-05-27 11:00:00
[뉴스토마토 이규하 기자] 동해수산연구소가 대문어 알을 부화시켜 23mm까지 키우는 인공 생산’에 성공했다. 부화 후 99일인 바닥생활 단계로 동해 특산품인 대문어 양식 가능성에 첫 실마리가 풀린 셈이다.
 
27일 해양수산부에 따르면 최근 국립수산과학원은 대문어 알 부화 후 바닥생활 단계(부화 후 99일, 전장 약 23mm)까지 사육하는 데 성공했다.
 
동해 특산품으로 잘 알려진 대문어는 차가운 물을 좋아하는 성질로 다른 문어들과 달리 짙은 적색을 띤다. 대문어는 보통 30∼50㎏, 최대 약 270㎏까지 성장하는 대형문어로 급격한 자원 감소세다.
 
현재까지 일본(1973년)과 미국(1986년)이 각 1마리씩 생산하는 데 그칠 만큼, 대문어 인공종자 생산기술은 개발 난이도가 높은 것으로 전해졌다.
 
국립수산과학원 동해수산연구소가 대문어 인공종자 바닥생활 단계 사육에 성공했다고 27일 밝혔다. 사진은 최대 272kg까지 성장하는 대문어(좌)와 바닥생활 단계 90일째 대문어 모습. 사진/해양수산부
 
이번 바닥생활 단계 성공은 지난 2018년부터 연구에 매진한 국립수산과학원 동해수산연구소의 숙원 성과다. 
 
동해수산연구소 연구진 측은 “대문어 어미는 알을 낳은 후 6∼7개월간 먹이도 먹지 않으며 알을 보살피는 모성애가 대단한 생물”이라며 “알이 부화하면 생을 마감하기 때문에 어미 개체를 확보한 이후부터 철저한 영양보충과 스트레스 관리를 통해 산란된 알이 원활하게 부화될 수 있도록 했다”고 전했다.
 
이어 “알에서 부화한 유생은 물속을 떠다니는 부유생활을 하다가 바닥으로 내려가는 생활사를 가지고 있는데, 대부분 바닥으로 내려가기 시작하면서 죽기 때문에 이 고비를 넘기는 방법을 찾는 것이 인공종자 생산의 핵심”이라고 설명했다.
 
엄선희 국립수산과학원 동해수산연구소장은 “대문어 인공종자 생산 연구를 시작한 지 3년 만에 매우 고무적인 성과를 얻은 만큼, 이를 발판삼아 대문어 수산자원의 인공종자 생산기술 개발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세종=이규하 기자 judi@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규하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