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정선거 의혹 제기에…선관위 28일 개표 시연
투·개표 시스템 신뢰도 제고 목적…민경욱 "언론 불러 쇼하겠다는 것"
입력 : 2020-05-25 16:50:41 수정 : 2020-05-25 16:50:41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야권 일각에서 제기되고 있는 21대 총선 사전투표 조작 의혹을 해소하기 위해 사전투표 개표 과정을 시연하기로 했다.
 
선관위는 오는 28일 과천 청사 대회의실에서 언론을 상대로 사전투표 및 개표 과정을 시연한다고 25일 밝혔다. 선관위는 "21대 총선 부정선거 주장에 대한 의혹을 해소하고 투·개표 시스템에 대한 신뢰도를 제고하려는 목적"이라고 시연 취지를 설명했다.
 
민경욱 미래통합당 의원이 21일 국회 소통관에서 투표용지를 들고 총선 부정선거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선관위는 시연회에서 투·개표과정과 위원회 통신망(서버 포함) 보안체계 등을 설명할 예정이다. 또한 사전투표장비, 투표지 분류기, 심사계수기 등 장비에 대한 구성과 제원, 작동원리에 대해서도 정보를 제공한 후 실제 시연에 들어갈 계획이다.
 
사전투표 시연은 지역구 후보 4명, 비례대표 35개 정당, 선거인수 4000명, 투표수 1000명을 가정해 실시된다. 선관위는 언론을 통해 제기된 주요 의혹과 관련한 질의응답도 한다. 이때 선거 장비 내부 구조도 공개한다는 방침이다.
 
부정선거 의혹을 제기하고 있는 민경욱 미래통합당 의원은 이날 선관위를 향해 "그냥 기계를 넘기라"고 주문했다. 민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참 애쓴다"며 "증거보전은 안 되고 프로그램 싹 빼놓고 언론을 불러서 여론조작을 위한 쇼를 하겠다는 건가"라고 말했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