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뇌물수수' 유재수 전 부시장 1심 집유 3년
법원 "직무관련성과 대가성 모두 인정…수뢰후부정처사는 무죄"
입력 : 2020-05-22 11:36:01 수정 : 2020-05-22 11:36:01
[뉴스토마토 왕해나 기자] 금융위원회 국장 재직 시절 금융업계 관계자 등에게 뇌물을 수수한 혐의를 받는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에게 법원이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했다. 
 
서울동부지법 형사11부(재판장 손주철)는 22일 뇌물수수, 수뢰후부정처사, 부정청탁및금품등수수의금지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기소된 유 전 부시장에 대해 징역 1년6개월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했다. 벌금 9000만원과 추징금 4700여만원도 명령했다. 앞서 검찰은 지난달 22일 열린 결심공판에서 유 전 부시장에 대해 징역 5년을 구형했다. 
 
뇌물수수 혐의 등을 받는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이 1심에서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사진/뉴시스
 
재판부는 수뢰후부정처사 혐의는 무죄로 봤지만, 뇌물수수는 유죄로 인정했다. 재판부는 "공여자들의 업무관련 공무원들에게 직간접적으로 영향을 끼칠 수 있었다"면서 "금융위원회는 법령상 금융감독원을 통해 공여자가 영위하는 업종에 영향력을 가질 수 있어 직무관련성이 있다고 판단된다"고 설명했다.
 
대가성 역시 인정했다. 재판부는 "피고인과 공여자들 사이에는 사적 친분관계가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면서도 "하지만 피고인과 공여자들 간에 알게 된 경위, 피고인과 공여자들의 지위 또 피고인의 요구를 받고 재산상 이득을 제공했던 점과 어느 정도 도움을 기대했다는 일부 공여자들의 진술을 볼 때 특수한 사적 친분관계만으로 인해 이익이 수수됐다고 보기 어렵다"고 말했다.
 
유 전 부시장은 금융위원회 정책국장, 부산시 경제부시장 시절인 2010년 8월부터 2018년 11월까지 직무 관련 금융업계 종사자 4명에게 4700여만원 상당의 금품과 이익을 수수한 혐의를 받고 있다. 2017년 1월 금융투자업에 종사하는 최모씨에게 친동생의 취업청탁을 했다는 혐의도 있다.
 
유 전 부시장의 뇌물수수 혐의가 유죄로 판단됨에 따라 유 전 부시장 감찰 무마 혐의를 받고 있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 박형철 전 반부패비서관 등의 재판에도 영향을 미칠지 주목된다. 검찰은 백 전 비서관이 지난 2017년 정치권 인사들로부터 유 전 부시장 비위 감찰 중단 청탁을 받고 이를 당시 청와대 민정수석이었던 조 전 장관에게 전달해 감찰이 무마된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왕해나 기자 haena0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왕해나

뉴스토마토 왕해나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