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춘 "윤미향 자진사퇴가 바람직한 해법"
당내 첫 공식 사퇴 요구…"옹호할 수 없는 문제들 드러나"
입력 : 2020-05-22 09:35:40 수정 : 2020-05-22 09:35:40
[뉴스토마토 한동인 기자] 김영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정의기억연대(정의연) 활동 당시 회계 부정 의혹을 받고 있는 윤미향 당선인의 자진 사퇴를 촉구했다. 민주당 내에서 윤 당선인의 공개적 사퇴 요구는 이번이 처음이다.
 
김 의원은 지난 21일 저녁 페이스북에 '민주당, 윤미향의혹 진상조사단 꾸려야'라는 제목의 글을 올리고 이같이 주장했다.
 
그는 "윤 당선자에 대한 의혹이 이제 더이상 해명과 방어로 끝날 수 없는 상황에 이르렀다"고 진단하며 "사태 초기에는 윤 당선자를 옹호하는 입장이었지만 더이상 그럴 수 없는 문제들이 자꾸 드러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물론 지금도 윤 당선자가 공금 횡령 등의 불법을 저질렀을거라고는 생각치 않는다"면서도 "그러나 공적 단체를 운영하는 입장에서 후원금 및 보조금 사용과 관련해 여러가지 문제가 있었던 것은 분명해 보이고 그가 어느 정도까지 책임을 져야하는지의 여부만 남아 있는 것 같다"고 했다.
 
김 의원은 "현재 민주당의 입장은 각종 감사와 수사 결과를 보고나서 조치 여부를 결정하자는 것이지만 이는 국민여론과는 큰 차이가 있다"며 "윤 당선자가 본인도 인정한 일부 문제들에 대한 도의적인 책임을 지고 당선인 신분에서 사퇴하고 원래의 운동가로 돌아가 백의종군하는 것이 가장 바람직한 해법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러나 당사자가 정말 억울하다고 생각한다면 민주당이 즉시 진상조사단을 꾸려서 의혹의 진위와 책임의 크기를 가려 결정하는 것이 마땅하다"고 덧붙였다.
 
지난해 10월 열린 문화체육관광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김영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질의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동인 기자 bbha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한동인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