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 급감에 대부분 업종 매출 '뚝'…인터넷쇼핑·수입차 코로나 피했다
입력 : 2020-05-21 15:46:22 수정 : 2020-05-21 15:46:22
[뉴스토마토 박진아 기자] 한국경제를 덮친 코로나19 여파가 실물경제에 고스란히 드러났다. 소비 심리가 급격히 위축되면서 대부분 업종에서 매출이 크게 하락했다. 정부가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등 정책 역량을 총동원하고 있지만, 당분간 매출 정상화는 어려울 것이라는 전망이다.
 
21일 하나금융경영연구소가 발간한 '코로나19가 가져온 소비 행태의 변화' 보고서에 따르면 최근 신용카드 매출 데이터를 지난해와 비교해 업종별로 분석한 결과, 국내 여행사의 1분기 카드 매출액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9%나 급감했다. 같은 기간 면세점과 항공사도 각각 52%, 50% 줄었다. 특히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절정에 달했던 3월 실적은 1년 전보다 면세점 -88%, 여행사 -85%, 항공사 -74%를 기록하는 등 실적 악화를 보였다.
 
레저·문화·취미 관련 업종 매출도 모두 크게 감소했는데, 영화관의 3월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84%나 급감했다. 테마파크·놀이공원(-83%), 사우나·찜질방(-59%) 등도 1년 전보다 절반 이상 매출이 떨어졌다.
 
반면 인터넷 쇼핑 매출이 큰 폭으로 증가하고 수입차, 성형외과, 자전거 판매점의 매출은 늘어 대조를 이뤘다. 실제 1분기 인터넷 쇼핑 이용액은 전년 동기보다 41%나 뛰었고, 의료 업종에서도 성형외가 매출이 1년 전보다 9% 늘었다. 1분기 국산 신차(-23%)와 중고차(-22%) 구매는 감소했지만, 수입 신차 매출액은 11%나 증가해 코로나19에도 견조한 성장세를 이어갔다.
 
정부가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등 정책 역량을 총동원하고 있지만, 당분간 소비 등 실물경제의 회복은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이미 내수를 비롯해 수출에서도 코로나19 영향이 반영되면서 타격을 받고 있기 때문이다. 정훈 하나금융경영연구소 연구위원은 "소비 심리가 위축돼 있고 긴급재난 지원금도 식재료 등 주로 생필품 구입에 사용될 것으로 보여 업종 전반의 매출 정상화는 당분간 쉽지 않을 것"이라며 "특히 여행, 항공, 숙박, 레저, 유흥업은 올해 마이너스 성장이 예상된다"고 내다봤다.
 
서울의 한 영화관이 코로나19 영향으로 텅 빈 모습을 보이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진아 기자 toyouj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진아

지금 이 순간, 정확하고 깊이있는 뉴스를 전달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