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 코로나19 쇼크에도 1분기 투자 22% 확대
삼성전자, 작년보다 두배 이상 많은 6조4600억원 투자
입력 : 2020-05-17 10:54:32 수정 : 2020-05-17 10:54:32
[뉴스토마토 전보규 기자] 국내 대기업들이 코로나19 충격에도 불구하고 1분기 투자 규모를 지난해 보다 늘린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기업평가사이트 CEO 스코어는 공정거래위원회 지정 64개 대기업집단 중 1분기 보고서를 제출한 59개 집단, 373개 계열사를 조사한 결과 영업이익이 14조8770억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39.1% 감소했다고 밝혔다. 같은 기간 투자는 17조8379억원에서 21조7754억원으로 22.1% 증가했다.
 
출처/CEO스코어(단위:백만원)
 
전 세계적인 코로나19 유행으로 내수와 수출 모두 타격을 입으면서 실적이 크게 악화했지만 미래 경쟁력 확보를 위해 투자는 늘린 것이다. 조사 대상 대기업집단 중 34개, 계열사 가운데 190개가 투자액이 증가했다.
 
그룹별로 보면 투자를 가장 많이 늘린 곳은 삼성이다. 투자 규모는 작년 1분기 3조7298억원에서 올해 1분기 7조27억원으로 87.8% 증가했다. 전체 대기업집단 중 1조원 이상 투자를 늘린 것은 삼성이 유일하다. 이어 포스코(4410억원), GS(2718억원), 한진(2615억원), SM(2382억원), KT(2099억원) 순으로 증가액이 많았다.
 
반대로 SK는 투자액이 4조2978억원에서 3조8698억원으로 10% 감소했다. 신세계(1735억원)와 LG(1533억원)도 1000억원 이상 줄었다.
 
기업별로는 삼성전자가 3조724억원에서 6조4651억원으로 두배 이상(110.4%) 증가했다. SK텔레콤(3465억원), 포스코(3164억원), LG유플러스(2952억원), 대한항공(2246억원), KT(2074억원), GS칼텍스(2018억원), 대한해운(1983억원), 현대모비스(1469억원)도 1000억원 이상 투자액을 늘렸다.
 
대한항공과 GS칼텍스는 올해 1분기 적자전환했고 포스코와 삼성전자, 현대모비스, SK텔레콤은 영업이익이 작년 동기와 비교해 16~45%가량 줄었다.
 
SK하이닉스(6518억원)와 LG디스플레이(2806억원), LG화학(2704억원), SK이노베이션(2218억원), 이마트(1676억원), CJ제일제당(1442억원) 등은 1000억원 이상 투자를 줄였다.
 
투자 규모는 삼성전자가 가장 컸고 SK하이닉스(2조2346억원)와 KT(1조1970억원)도 조단위 투자를 진행했다. 현대자동차(9284억원), LG유플러스(8920억원), SK텔레콤(8362억원), 포스코(7221억원), LG화학(6423억원), 대한항공(3731억원), LG디스플레이(3634억원) 등도 투자액 상위 10위에 이름을 올렸다.
 
 
전보규 기자 jbk8801@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전보규

밝은 눈으로 바른 시각을 제공할 수 있게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