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여파에 KCON도 온라인으로…'케이콘택트 2020 서머'
입력 : 2020-05-14 10:22:11 수정 : 2020-05-14 10:22:11
[뉴스토마토 권익도 기자] 그간 세계 각지에서 개최되던 ‘케이콘 (KCON)’이 코로나19 여파로 올해 처음 무관중 생중계 방식을 도입한다.
 
14일 CJ ENM은 “오는 6월 말 유튜브 플랫폼을 활용한 ‘케이콘택트 2020 서머 (KCON:TACT 2020 SUMMER)’로 세계 한류 팬들을 찾아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케이콘은 2012년을 시작으로 미국, 프랑스, 호주, 멕시코, 일본 등지에서 총 24회의 행사 동안 누적 110만 명 이상의 관객을 모으며 한국 문화를 해외에 전파해왔다.
 
‘케이콘택트 2020 서머’는 6월20~26일 유튜브 ‘Mnet K-POP 채널’에서 콘텐츠를 매일 24시간씩 7일간, 168시간 연속 선보이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K팝 아티스트 30여 팀의 라이브 콘서트, K라이프스타일 관련 컨벤션 프로그램으로 구성된다. 매일 다른 K팝 아티스트들의 라이브 콘서트가 일주일간 진행되며 아티스트와 팬과의 원격 만남, 콘서트 백스테이지 영상, 세로직캠 등의 프로그램도 만나볼 수 있다. 
 
K팝 아티스트와 ‘DIA TV’ 파트너 크리에이터들이 K뷰티, K푸드, K라이프스타일 등 다양한 카테고리의 디지털 콘텐츠도 선보일 예정이다. 콘텐츠는 성격에 따라 유, 무료 콘텐츠로 나뉘어 서비스된다.
 
이번 행사 수익금의 일부는 유네스코 ‘Learning Never Stops (러닝 네버 스톱)’ 캠페인에 기부돼 코로나19로 교육에서 소외된 전 세계 학생들의 학습 지원을 위해 사용될 예정이다.
 
CJ ENM 관계자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새로운 콘텐츠 소비 모델로 준비하고 있다”며 “온라인 플랫폼의 특성을  살려, 지역적 한계를 뛰어넘는 새로운 방식의 한류 컨벤션 행사로 자리잡을 수 있도록 준비할 것”이라고 밝혔다.
  
'케이콘택트 2020 서머'. 사진/CJ ENM
 
권익도 기자 ikdokwo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권익도

자유롭게 방랑하는 공간. 문화를 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