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양권 전매 금지에 건설업계 미분양 ‘경고등’
분양 경기 이미 나쁜 지방, 수요 더 줄어든다
입력 : 2020-05-12 14:44:04 수정 : 2020-05-12 14:44:04
[뉴스토마토 김응열 기자] 정부가 수도권과 지방광역시 대다수 지역의 민간택지에서 분양권 전매를 금지하기로 밝히면서 건설업계에 미분양 경고등이 켜졌다. 그간 건설사들은 분양 성공 가능성이 낮은 지역에서는 전매 등을 장점으로 내세워 미분양 가능성을 줄여왔으나, 정부 규제 강화로 수요를 끌어오기 어려워진 것이다.
 
건설업계는 이 같은 규제가 시행될 8월 전까지 물량을 털어야 하지만 현재 상황도 여의치 않다. 코로나19와 총선 등으로 밀린 분양이 이달부터 일시에 쏟아져 경쟁이 치열한데다 코로나19가 전국 각지에서 다시 고개를 들고 있기 때문에 일정을 잡기가 쉽지 않다. 
 
12일 건설업계는 전매 제한 강화에 미분양 위험이 커졌다고 하소연했다. 한 건설사 관계자는 “전매 제한 강화로 분양률이 낮아질 뿐만 아니라 청약에 당첨된 후에도 실제 계약을 할지 말지 고민하는 수요자가 늘 것”이라며 “결국 계약률도 떨어질 것”이라고 우려했다. 다른 업계 관계자도 “투자 수요 유입이 어려워졌다”라며 “미분양 가능성이 커졌다”라고 언급했다. 
 
건설사들은 그간 규제를 받지 않는 수도권과 지방광역시 일대에서 분양할 때 전매 제한기간이 6개월에 불과하다는 점을 언급하면서 투자 수요를 유인해 왔다. 비규제지역은 서울이나 경기 수원 등 규제지역과 달리 수요가 탄탄하지 못한 곳이 많아 미분양 발생 위험이 크기 때문이다. 그러나 정부 추가 규제로 지방 아파트에 들어가는 자금이 소유권 이전 등기 때까지 묶이면서 투자 수요 감소가 불가피해졌다. 업계가 미분양 위험이 커졌다고 우려하는 이유다.
 
과거에 전매 제한 강화로 미분양이 다수 발생한 사례도 있다. 지난 2018년 12월 청약 제도 개편으로 검단 공공택지의 전매 금지 기간이 기존 1년에서 3년으로 늘어난 후 이 일대에서 공급한 검단 센트럴 푸르지오와 검단 대방노블랜드, 검단 파라곤1차 등 아파트는 청약 초기 흥행에 실패한 바 있다. 미분양 물량이 잇달아 나오면서 검단신도시가 있는 인천 서구는 미분양관리지역으로 지정됐다.
 
건설사들은 이 같은 위험을 줄이기 위해 규제가 예고된 8월 전까지 물량을 털어내야 하는 처지가 됐다. 그렇다고 분양 일정을 당겨 잡기도 쉽지 않다. 그간 코로나19와 총선 이슈로 밀렸던 물량이 일시에 쏟아지면서 분양 경쟁이 치열해졌기 때문이다. 부동산114에 따르면 이달부터 7월까지 예정된 전국의 분양 물량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3% 늘어난 14만296가구다. 이런 가운데 8월 이후 계획한 분양 물량을 그 전에 공급하면 물량이 더 크게 늘어 미분양이 더 많아질 수 있다. 코로나19가 전국 각지에서 다시 확산하고 있는 점도 분양 일정을 잡는 데 부담이다.
 
방문객이 적어 한산한 견본주택 모습. 사진/뉴시스
 
김응열 기자 sealjjan11@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응열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