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현대건설기계, 5G 스마트 물류 플랫폼 공동 개발
입력 : 2020-05-12 09:53:50 수정 : 2020-05-12 09:53:50
[뉴스토마토 김동현 기자] KT는 현대건설기계와 '5G 스마트 건설기계·산업차량 플랫폼 공동 개발 및 사업화'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2일 밝혔다. 
 
두 회사는 이번 협약으로 무인지게차 대상 △5G 기반 원격관제 플랫폼 △인공지능(AI) 음성제어 솔루션 △영상 및 증강현실(AR)을 통한 애프터서비스(A/S) 지원을 위한 기술 개발에 협력할 예정이다. 현대건설기계는 지난해 4월 작업장 환경과 장애물을 인식하고 최적 경로로 자율 주행하는 무인지게차를 상용화했다. 자율주행 무인지게차가 계획된 경로로 작업을 원활히 수행하기 위해 실시간 대용량 데이터 처리가 필요한데, KT의 5G·AI 인프라를 활용해 여러대의 무인지게차를 운행하고 관리할 것으로 예상된다.
 
KT와 현대건설기계는 실제 산업 현장에서 5G 건설기계와 산업차량 플랫폼 실증 사업(PoC)을 추진할 계획이다. 실증 결과를 바탕으로 산업용 차량이 필수로 사용되는 제조, 물류, 건설 현장에서 5G와 AI를 기반으로 한 디지털전환(Digital Transformation·DX) 사업화를 진행한다.
 
전홍범 KT AI·DX융합사업부문장 부사장은 "두 회사의 협력으로 산업 차량을 시작으로 제조와 물류 현장을 5G와 AI로 혁신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KT의 정보통신기술(ICT) 역량으로 국민의 삶과 다른 산업에 기여할 수 있게 산업의 디지털 전환을 계속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동현 기자 esc@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동현

게임·인터넷 속 세상을 깊이 있게 전해드립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