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히트엔터테인먼트, 최고 경영진 개편…"글로벌 성장 반영"
입력 : 2020-05-11 10:44:16 수정 : 2020-05-11 10:44:16
[뉴스토마토 권익도 기자] 빅히트 엔터테인먼트(이하 빅히트)가 최고 경영진 개편으로 책임경영 체제를 강화한다.
 
11일 빅히트는 지난달 20일 주주총회에서 빅히트의 이사회 의장(이하 의장) 및 단독 대표이사로 방시혁 대표를 선임했다고 밝혔다. 동시에 윤석준 글로벌 CEO(Global & Business)와 박지원 HQ CEO (HQ & Management)를 선임했다.
 
빅히트는 "이번 최고 경영진 개편은 글로벌 엔터테인먼트 기업으로 고속성장 중인 상황을 반영해 이뤄졌다"며 "특히, 복잡성이 증가하고 있는 엔터 산업의 대내외적 환경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책임경영을 강조하기 위한 첫 걸음"이라고 밝혔다.
 
방시혁 의장은 앞으로 빅히트를 최일선에서 진두지휘하게 된다. 핵심 사업, 중요 사안에 대한 신속한 대응 및 의사 결정을 앞장 서 이끌며, 프로듀서로서 빅히트 멀티 레이블의 음악 제작 및 크리에이티브 부분을 책임진다.
 
그동안 빅히트의 사업부문을 이끌어 온 윤석준 Global CEO는 본격적인 해외 시장 공략과 확대를 책임진다. 공연과 IP(지식재산권), 플랫폼 사업 등 기존 업무 영역을 북미와 일본을 중심으로 글로벌 규모로 확장시키면서 빅히트의 성장을 주도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최근 빅히트는 미국 서부에 빅히트 아메리카를 설립했다. 윤 Global CEO는 미국 법인을 기반으로 현지의 톱 클래스 기업과의 파트너십 및 적극적인 현지화 전략을 펼친다.
 
신임 박지원 HQ CEO는 국내 조직을 기반으로 지속가능한 기업 운영을 위한 체계적 경영을 책임지며 내실 강화에 나선다. 글로벌 기업 넥슨에서 오랜 기간 전문 경영인으로 활약해 온 인물로,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빅히트의 기업 고도화와 조직 안정화에 집중할 예정이다.  
 
빅히트는 “이번 최고 경영진 개편을 통해 그동안 추구해 온 ‘엔터테인먼트 산업 혁신’을 위한 체계적인 준비 과정을 마쳤다”며 “새로운 리더십 아래 효율적이고 안정적인 경영 구조를 바탕으로, 빅히트의 성공 공식을 글로벌 시장에 적용해 나감으로써 엔터테인먼트 산업을 혁신하고 성장시켜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사회 의장 및 대표이사 방시혁(왼쪽부터), 윤석준 CEO, Global & Business, 박지원 CEO, HQ & Management. 사진/빅히트엔터테인먼트
 
권익도 기자 ikdokwo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권익도

자유롭게 방랑하는 공간. 문화를 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