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남아공은 한국전 혈맹, 마스크 지원 검토"
라마포사 대통령과 통화…코로나 협력 방안 논의
입력 : 2020-04-24 20:32:55 수정 : 2020-04-24 20:32:55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마타멜라 시릴 라마포사 남아공 대통령과 전화통화에서 "남아공은 6·25 전쟁에 참전한 우리의 혈맹으로, 그 희생에 보답하는 차원에서 우리 정부가 한국전쟁 참전국들에 마스크를 지원하는 방안도 검토중"이라고 밝혔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이 라마포사 대통령과 오후 5시부터 25분간 통화했다고 밝혔다. 라마포사 대통령은 문 대통령에게 "코로나19에 매우 훌륭하게 대응하고 계신 점을 축하드린다"며 "총선 승리를 축하드리고, 이는 한국 국민들의 대통령님에 대한 대단한 신뢰의 결과로 본다"고 말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우리 국민들이 사회적 거리두기 및 방역 수칙을 철저하게 지킨 덕분에 방역에서 성과를 거두었을 뿐만 아니라 선거도 성공적으로 치를 수 있었다"고 답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시릴 라마포사 남아프리카공화국 대통령과 전화 통화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라마포사 대통령은 문 대통령에게 "남아공뿐만 아니라 아프리카가 직면하고 있는 의료물품 부족 현상이 해결될 수 있도록 대통령님의 지원을 요청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최근 여러 국가들이 우리의 진단키트 및 방역물품 지원과 수입을 희망하고 있어 형편이 되는 대로 도움을 드리려 하고 있다"며 "남아공 등 아프리카 국가들을 실질적으로 도와드릴 수 있는 방안을 적극 검토하겠다"고 답했다.
 
라마포사 대통령은 사의를 표하면서 "한국은 남아공의 진정한 친구"라며 "이를 결코 잊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남아공에서 봉쇄조치가 해제되면 남아공에 체류중인 우리 기업인들에 대한 비자 연장이 원활하게 이뤄지고 각국 방역조치기 저해되지 않는 선에서 기업인 등 필수인력의 교류를 허용하길 희망했다.
 
라마포사 대통령은 "경제가 멈춰있어선 안 된다"며 "경제를 돌아가게 하기 위해 기업인의 교류를 지원하는 것은 매우 중요한 일"이라고 호응했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