멜라니아, 연일 '마스크 착용' 홍보…트럼프는 언제?
입력 : 2020-04-10 09:56:44 수정 : 2020-04-10 09:56:44
[뉴스토마토 권새나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부인인 멜라니아가 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한 마스크 착용을 연일 홍보하고 있다.
 
9(현지시간) 멜라니아는 자신의 트위터에 일회용 마스크를 착용한 사진과 함께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사회적 거리두기를 하기 어려운 상황에서 공공장소에선 천마스크를 착용하라고 권고한다며 직접 마스크를 쓰고 찍은 사진을 올렸다이어 마스크를 쓴다고 해서 사회적 거리두기의 중요성이 줄어드는 것은 아니라며 사회적 거리두기와 마스크 착용을 통한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협조해 줄 것을 당부했다.
 
또 직접 일회용 마스크를 손에 들고 착용을 권유하는 영상을 올리기도 했다. 영상 속 멜라니아는 식료품점과 약국처럼 사회적 거리 두기 조치를 할 수 없는 공공장소에서 마스크를 착용하라고 반복해 전했다. 그는 이전에도 모든 이들이 사회적 거리두기 및 마스크·안면 가리개 착용을 심각하게 여기길 요청한다고 밝히는 등 마스크 착용 필요성을 강조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CDC 권고안에도 불구하고 본인은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겠다고 밝힌 바 있다.
  
사진/멜라니아 트럼프 트위터 캡처
 
권새나 기자 inn1374@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권새나

온라인뉴스팀 권새나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