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토니아 "한국 경험 따라가는 중, 진단키트 지속 공급 부탁"
문 대통령 "진단키트 등 의료 물품 형편 되는 대로 도움 드릴 것"
입력 : 2020-04-08 20:24:15 수정 : 2020-04-08 20:24:15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8일 오후 케르스티 칼유라이드 에스토니아 대통령과 정상 통화를 하고 코로나19 방역 협력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칼유라이드 대통령은 에스토니아 역사상 최연소 대통령(2016년 취임 당시 46세)이자, 첫 여성 대통령으로, 지난 2018년 2월 평창동계올림픽 계기로 한국을 찾아 문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가진 바 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서면브리핑을 내고 "칼유라이드 대통령 요청으로 성사된 이번 정상통화는 오후 3시30분부터 약 20분간 진행됐다"면서 통화 내용을 소개했다.
 
칼유라이드 대통령은 우선 문 대통령에게 "한국이 어떻게 코로나19에 대응하는지 직접 듣고 싶어 통화를 제안했는데 수락해 주셔서 감사하다"고 인사했다. 이어 "에스토니아는 한국의 성공적인 코로나19 대응과정을 예의주시하고 있다"면서 "에스토니아도 대량의 진단검사를 하고 있고 '사회적 거리 두기' 운동을 벌이는 등 한국의 경험을 답습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진단검사를 지금 한국산 장비로 하고 있어 한국정부에 깊이 감사드린다"며 "코로나 상황이 계속되는 한 진단키트를 계속 공급받고 싶다"고 요청했다.
 
아울러 칼유라이드 대통령은 한국의 방역에 대해 "'강제'보다 '자발성'에 무게를 두고 있다는 점이 매우 흥미로웠다"면서 "코로나 위기를 극복하고 난 뒤 경제활동을 재개하는 과정에서도 한국의 대응을 참고하고 싶다"고 희망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한국의 경험이 에스토니아의 코로나19 대응에 도움이 되고 있다니 아주 다행"이라며 "우리의 방역모델 성과를 높이 평가해줘 감사하다"고 화답했다. 또 "우리의 방역, 치료, 임상 데이터 등을 에스토니아와 적극 공유하겠다"면서 "진단키트 등 의료물품에 대해선 구체적인 사항을 외교채널을 통해 알려주시면 형편이 되는 대로 도움을 드릴 수 있도록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이외에도 문 대통령은 유엔 안보리 비상임이사국인 에스토니아의 역할을 요청하기도 했다. 에스토니아는 올해부터 오는 2021년까지 임기를 수행할 예정이다.
 
문 대통령은 "한국은 코로나 대응을 위한 국제사회의 연대에 있어 적극적 역할을 해 나갈 것이며 안보리 비상임이사국인 에스토니아와도 코로나 대응을 위한 협력 여지가 많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또 문 대통령은 "우리 정부의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의 성공을 위한 지속적인 관심을 요청한다"고 했고, 칼유라이드 대통령은 "한반도 평화와 안정 문제에 계속적으로 지지한다"고 화답했다.
 
이외에도 양 정상은 방산 등 경협 확대, 주한 에스토니아 상주 공관 개설 추진 등 양국 현안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7일 청와대에서 안제이 두다 폴란드 대통령과 코로나19 관련 정상통화를 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성휘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