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단감염 우려…정부 "학원·교습소 '운영 중단' 권고"
방역지침 제시, 전원 마스크 착용·간격 1~2m 이상 유지
입력 : 2020-04-08 12:12:24 수정 : 2020-04-08 12:12:24
[뉴스토마토 조용훈 기자] 정부가 집단감염 위험성을 우려해 학원과 교습소에 대한 운영중단을 권고했다. 불가피하게 운영하는 경우에는 정부가 제시하는 방역 지침을 따라야한다.
 
8일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은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을 통해 학원 및 교습소 운영준단을 권고하는 행정명령 강화 방침을 밝혔다.
 
김강립 조정관은 "학원에 대해서 사회적 거리두기가 잘 지켜지지 않고 있어 강화된 조치가 필요하다고 판단한다"며 "학원 및 교습소를 대상으로 운영 중단을 권고하고, 불가피하게 운영하는 경우에는 정부가 제시하는 방역 지침을 준수해야만 운영할 수 있도록 하는 행정명령을오늘 발령한다"고 말했다.
 
이번 행정명령은 감염병예방법 제49조제1항제2호에 의한 집회·집합금지명령이다.
 
정부가 제시한 방역지침은 △강사 및 학생 전원 마스크 착용 △강의 수강 시 학생 간 간격 최소 1~2m 이상 유지 △1일 최소 2회 이상 소독 및 환기 실시 △감염관리자 책임자 지정 및 출입자 명단 작성·관리 등이다.
 
정부는 방역 지침을 어기는 사례가 발생할 경우에는 집합 금지를 발령하는 등 집단감염에 대한 관리를 강화할 예정이다. 
 
김영편입학원 강남단과캠퍼스와 신촌단과캠퍼스에 출강하던 영어 강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지난달 30일 서울 김영편입학원 신촌단과캠퍼스에 휴원 안내문이 붙어 있다. 사진/뉴시스
 
 
세종=조용훈 기자 joyonghu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용훈

정부세종청사를 출입하고 있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