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새 도약 준비"…36조 무역지원, 17.7조 내수보완
4차 비상경제회의 주재…"코로나19 먼저 진정시킨다면, 경기 부양 시기 앞서 맞이할 수 있다"
입력 : 2020-04-08 11:38:16 수정 : 2020-04-08 11:38:16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8일 "우리가 코로나19를 다른 나라보다 먼저 진정시킬 수 있다면 경기 부양의 시기도 다른 나라보다 앞서서 맞이할 수 있다"면서 수출기업을 위한 36조원 이상의 무역 금융 추가 공급, 17.7조원 규모의 내수 보완방안, 2.2조원 규모의 스타트업과 벤처 지원 등을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제4차 비상경제회의를 주재하고 "위기 속에서 흔들리지 않고 새로운 도약을 적극적으로 준비하는 정부가 되겠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우선 문 대통령은 "글로벌 공급망 붕괴와 거래 위축으로 타격이 극심한 수출기업들을 지원하는 대책을 마련했다"면서 △36조원 이상의 무역 금융 추가 공급 △수출 보험과 보증 만기 연장(30조원 규모) △수출 기업에 대한 긴급 유동성 1조원 지원 △수주지원을 위한 5조원 이상의 무역 금융 선제 공급 △한국형 수출모델 확산(수출 전 과정 온라인 구현 등) △글로벌 공급망 재편 선제적 대응 등을 언급했다.
 
아울러 "급격히 얼어붙은 내수를 살리기 위해 추가적으로 17.7조원 규모의 내수 보완방안을 마련했다"면서 "민간의 착한 소비 운동에 호응해 공공부분이 앞장서 선결제, 선구매 등을 통해 3.3조 원 이상의 수요를 조기에 창출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민간의 착한 소비 운동에 대한 전례없는 세제 혜택 △12조 원 규모 세부담 추가 완화△취약계층 개인채무 경감 및 재기지원 등도 거론했다.
 
끝으로 문 대통령은 "어려운 상황에서도 지속적으로 우리 경제의 혁신 동력을 강화하기 위해 스타트업과 벤처기업들에 대한 맞춤형 대응방안도 마련했다"면서 "저리로 자금을 추가 공급하고 특례 보증 신설과 함께 민간 벤처투자에 대한 과감한 인센티브 확대로 약 2.2조 원 규모의 자금을 추가로 공급하겠다"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이 8일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제4차 비상경제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성휘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