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문화재단 남산예술센터 “상반기 공연, 하반기 합니다”
입력 : 2020-04-07 09:34:26 수정 : 2020-04-07 09:35:37
[뉴스토마토 권익도 기자] 서울문화재단의 남산예술센터, 삼일로창고극장이 코로나19 관련 관객, 예술가를 위한 지원 대책을 발표했다. 상반기 공연을 하반기로 재조정하고 온라인 영상 서비스를 강화한다. 향후 하반기 티켓수익은 극단에 지급함으로써 상반기 손실을 보완한다.
 
7일 서울문화재단은 이러한 내용을 골자로 한 지원 대책을 발표하며 "관객들의 문화향유 기회와 예술가들의 창작활동을 보장하고자 하는 코로나19 대응방안"이라고 밝혔다.
 
우선 2월24일부터 임시휴관에 들어간 남산예술센터는 공동제작 극단 및 창작자들과 협의를 거쳐 공연일정을 하반기로 재조정한다.
 
당초 3~4월에 예정됐던 <서치라이트>는 오는 7월 8일~18일로, <중국희곡낭독공연>은 오는 10월 6일~11일로, <왕서개 이야기>는 오는 10월 28일~11월 8일로 연기됐다.
 
5·18민주화운동 40주년 기념 공연으로 5월에 예정인 <더 보이 이즈 커밍(The boy is coming)>은 코로나19가 전 세계적으로 확산됨에 따라 폴란드 스타리 국립극장과 협의를 통해 최종적으로 취소를 결정했다. 남산예술센터는 향후 폴란드 측과 비대면 방식을 통해 관객과 만날 수 있는 방안을 찾을 계획이다. 
 
<휴먼푸가>(5월 13일~24일)와 <아카시아와, 아카시아를 삼키는 것>(6월 24일~7월5일)은 당초 예정대로 무대에 오른다.
 
남산예술센터는 그동안 화제작을 모아 ‘남산예술센터 NFLIX’ 상영회도 개최한다. 9~12일 소설가 장강명의 동명 소설을 무대로 옮긴 <그믐, 또는 당신이 세계를 기억하는 방식>(각색 정진새, 연출 강량원)을 시작으로 총 6편을 4월 말까지 상영한다. 이 작품들은 해당 작품 상영일 오전 10시부터 종료일 오후 10시까지 서울문화재단 공식 유튜브 채널과 네이버TV에 무료로 공개된다.
 
남산예술센터와 삼일로창고극장의 티켓 판매 수익 분배도 재조정한다. 남산예술센터의 경우 제작 투자 비율에 따라 극단과 수입을 분배했으나, 코로나로 제작비 회수가 어려워질 것을 대비해 공연티켓 판매수익 전액을 공동제작 단체에 지급하기로 결정했다. 삼일로창고극장은 공연장과 스튜디오의 대관료를 70%까지 인하했으며, 장비 사용료를 전액 면제할 방침이다. 대관 선정 단체와 향후 수시대관 공모를 통해 선정되는 단체에게도 동일하게 적용한다.
 
이 외에 남산예술센터는 비장애인을 포함한 모든 관객의 문화향유를 보장하기 위한 ‘온라인용 배리어프리 영상 제작·배포’ 사업도 진행한다. 
 
<휴먼푸가>, <아카시아와, 아카시아를 삼키는 것>, <남산예술센터 대부흥성회>, <왕서개 이야기> 등 네 작품은 청각 장애인을 위한 자막해설과 수어(수화통역), 시각 장애인을 위한 음성해설이 ‘온라인용 배리어프리 영상’으로 제작된다. 공연을 마친 후 약 1~2개월의 제작 기간을 거쳐 서울문화재단 공식 유튜브 채널과 남산예술센터 누리집에 무료로 공개한다.
 
 
 
권익도 기자 ikdokwo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권익도

자유롭게 방랑하는 공간. 문화를 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