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 신규 확진자 118명 중 70% 감염경로 추적 불가능
입력 : 2020-04-05 15:00:04 수정 : 2020-04-05 15:00:04
[뉴스토마토 권새나 기자] 일본 도쿄도에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00명 이상 발생한 가운데 감염 경로를 확인할 수 없는 감염자가 급증하고 있다.
 
5일 요미우리 신문은 이같이 보도하며 이에 따른 ‘감염 폭발’ 위기감이 강해지고 있다고 전했다.
 
도쿄도에서는 4일 하루 동안 118명의 추가 확진자가 발생했다. 하루 확진자 수가 100명이 넘은 건 이번이 처음이다. 도에 따르면 도내 누적 감염자는 891명이며 이중 감염 경로를 알 수 없는 사람이 절반인 436명이다. 4일에 추가 발생한 118명 중에선 무려 70%가 감염 경로를 알 수 없다.
 
도쿄도 관계자는 요미우리 신문과의 인터뷰에서 환자로부터 세세한 (이동)상황에 대해 듣는 것이 어렵다. 좀처럼 말해주지 않는 사람도 있다고 말했다.
 
감염 경로가 확인되지 않는 확진자들 중 상당수는 젊은 층이다. 30대 이하 확진자는 전체 확진자의 약 40% 2주전 약 20%에 비해 두배로 증가했다. 이들 중에는 추적 조사를 거부하는 케이스도 있다. 보건소에선 “젊은이들이 조사를 위한 전화를 받아 주지 않는다”란 불만이 나오고 있다고 요미우리는 전했다.
 
도쿄도는 추적 조사를 강화하면서 외출 자제 등을 강하게 호소해 향후의 감염 확대를 억제하겠단 계획이다
 
 
지난 1일 도쿄의 텅 빈 아사쿠사 거리를 마스크를 쓴 시민이 지나가고 있다. 사진/뉴시스
 
권새나 기자 inn1374@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권새나

온라인뉴스팀 권새나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