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당국 "코로나19 고위험군에 '흡연자' 추가”
코로나 장기화 전망…“고위험군 관리 강화차원”
확진자 접촉자 조사 범위도 증상발생 2일전까지 확대
입력 : 2020-04-04 14:56:35 수정 : 2020-04-04 14:56:35
[뉴스토마토 정성욱 기자] 보건당국이 코로나19 고위험군에 흡연자를 추가했다. 코로나19 확진자의 접촉자 조사범위도 증상 발생 2일전까지로 확대했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은 4일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을 통해 "전 세계의 문헌과 각국의 권고 사항을 검토한 결과 흡연자의 경우 폐 기능이 저하됐을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한 데 따른 것"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보건당국이 코로나19 고위험군에 흡연자를 추가했다. 전북 전주시 전북도청 주차장에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농수산물 드라이브 스루 판매 행사를 실시한 4일 많은 시민들이 드라이브 스루를 이용하며 길게 줄 서 있다. 사진/뉴시스
 
보건당국은 코로나19 유행이 장기화할 것으로 전망됨에 따라 고위험군에 대한 관리를 강화하고자 이 같이 결정했다는 입장이다.
 
권준욱 부본부장은 "국내에서는 수도권을 중심으로 소규모 집단감염 사례가 계속 확인되는 가운데 해외에서는 주요국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가파르게 증가하고 있다"며 "이런 상황으로 보아 소규모 발생이 부정기적으로 나타나는 형태로 코로나19 유행이 장기화할 가능성이 있다고 판단한다"고 말했다.
 
이어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도 흡연자를 고위험군으로 분류하고 있다”며 “고위험군에 대한 관리를 최대한 강화하는 차원에서 전문가들과 논의를 거쳐 지침에 고위험군의 하나로 추가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기존 코로나19 고위험군은 임신부, 65세 이상 성인, 당뇨병이나 심부전, 만성호흡기 질환, 암 등을 앓는 만성질환자였다.
 
보건당국은 고위험군에 많은 사람이 모이는 장소에 가지 말고, 불가피하게 의료기관을 방문하거나 외출할 때에는 마스크를 착용하라고 권고하고 있다.
 
이와 함께 코로나19 확진자의 접촉자 조사 범위도 확진자 증상 발생 2일 전까지로 확대했다.
 
권 부본부장은 "접촉자의 조사범위는 기존에는 증상 발생 전 하루였으나 관련 지침 개정을 통해 증상 발생 전 이틀까지로 확대했다"며 "증상 발생 전 전파 가능성을 보다 면밀히 추적하고 관리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세종=정성욱 기자 sajikoku@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성욱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