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강도 사회적거리두기, 19일까지 '2주 연장'
해외 유입, 지역사회 산발적 감염 이어져
종교·체육·유흥 시설 등 운영 중단 지속
입력 : 2020-04-04 12:01:13 수정 : 2020-04-04 12:01:13
[뉴스토마토 정성욱 기자] 정부가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를 2주일 더 연장한다. 코로나19의 해외 유입과 산발적 지역사회 감염 사례가 지속하고 있다는 판단이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4일 정세균 본부장(국무총리) 주재로 회의를 열고 '사회적 거리두기’를 오는 19일까지 계속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5일까지 운영 중단이 권고된 종교시설, 무도장·체력단련장·체육도장 등 실내체육시설, 클럽·유흥주점 등 유흥시설, 지자체가 정하는 추가 업종(PC방·노래방·학원 등)은 19일까지 운영을 중단한다
 
불가피하게 운영을 하더라도 1~2m 거리 두기, 마스크 착용하기 등 방역 당국이 정한 방역 준수사항을 따라야 한다.
 
정부가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를 오는 19일까지 2주일 더 연장한다. 영등포구청 방역요원들이 4일 서울 여의도 국회 앞 도로에서 코로나19 관련 방역을 펼치고 있다. 사진/뉴시스
 
중대본은 이와 함께 요양병원, 정신병원, 교회 등을 대상으로 환자 발생 시 초기에 찾아내 감염 확산을 차단할 수 있는 집단 방역체계를 구축한다.
 
공동체 내 방역책임자를 지정해 이들이 시설 내 유증상자 발생 여부를 정기적으로 점검하고, 발생 확인 시 방역 당국에 신고하는 의무를 부여한다.
 
방역당국은 신고가 접수되면 조기 진단검사를 시행한다.
 
아울러 안전보호앱 의무화, GIS 통합 상황판을 통한 실시간 이탈자 관리(4월 초), 주민신고제 등 자가격리 실효성을 제고해 해외유입 환자 관리를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정부는 현 상황이 여전히 엄중한 만큼 강력한 사회적 거리두기를 연장할 수밖에 없다고 보고있다. 
 
전 세계적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 환자와 사망자가 급속도로 증가하는 등 대유행이 계속되고 있다.
 
또 여전히 코로나19 바이러스 전염력, 전염 경로, 면역 등 특성에 대한 정보가 부족한 상황이다.
 
4월 2일 하루 미국에서는 2만7107명의 확진자와 947명의 사망자가 새로 발생했다. 스페인에서는 7719명의 확진자와 864명의 사망자가 추가됐다.
 
국내에서도 여전히 집단감염이 발생하고 있고, 하루 신규 확진자 규모도 100명 내외를 유지하고 있다.
 
지난달 19일 신규 확진자가 152명 발생한 데 이어 23일 64명, 지난 1일 101명, 3일 86명을 기록했다.
 
모든 해외 입국자에 대해 14일 자가격리 의무화를 실시한 지난 1일 이전 해외 유입 환자의 지역사회 감염 발생도 더 지켜봐야 한다는게 중대본의 설명이다.
 
세종=정성욱 기자 sajikoku@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성욱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