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년간 소부장 스타트업 100개 육성
사업 고도화 지원 2억원 등 총 155억원 자금 투입
입력 : 2020-04-05 12:00:00 수정 : 2020-04-05 12:00:00
[뉴스토마토 정등용 기자] 정부가 향후 5년간 국내 소재·부품·장비 분야를 선도할 혁신 스타트업 100개를 육성한다. 특히 바이오, AI, 신재생에너지 등 미래 신산업과 연관성이 높고, 대·중견기업과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는 혁신 스타트업 발굴에 초점을 맞춘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소부장 스타트업 100’ 발굴·육성 프로젝트를 5일 공개했다.
 
이번 프로젝트에 따르면 중기부는 올해 20개를 비롯해 앞으로 5년 동안 총 100개의 소부장 스타트업을 선정할 계획이다. 선정된 기업에는 사업 고도화를 위한 최대 2억원의 자금 지원과 함께 고속 성장 및 연구·개발을 패키지 방식으로 지원하는 등 총 155억원의 자금이 투입된다.
 
선정 절차는 1차?2차 평가를 거쳐 후보 기업 60개사를 우선 선정한다. 후보 기업은 약 3개월간의 대기업 및 창조경제혁신센터의 교육·멘토링을 받은 후 전문 심사단과 국민 심사단이 참여하는 최종 피칭 평가를 거쳐 소부장 스타트업 100에 선정된다.
 
신청 대상은 예비 또는 창업 업력 7년 이내의 창업 기업이며 △대기업 등의 수요 기술과제와 △자율형 과제로 2가지 트랙 중 한 가지를 선택해 신청하면 된다. 대기업이 제출한 135개 수요 과제에 해당되는 창업자는 수요기술과제로 지원하고, 미 해당자는 자율형 과제로 지원하는 방식이다.
 
중기부는 소부장 스타트업 100에 선정되지 못한 후보 기업에게도 창조경제혁신센터의 투자연계 등의 프로그램을 지원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소외 받는 혁신 스타트업이 발생하지 않도록 빈틈 없는 지원 체계를 구축하겠다는 것이다.
 
특히 이번 프로젝트에는 현대중공업과 효성, 포스코, 두산 등의 기존 소재·부품 대기업을 비롯해 바이오 분야 스타트업을 위해 로레알, 녹십자, 이니스프리 등도 혁신적 스타트업 육성을 위해 참여한다.
 
중기부 관계자는 “소재·부품·장비의 기술 자립을 위해서는 스타트업의 혁신 기술과 대기업의 인프라를 연결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면서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소재·부품·장비뿐만 아니라 성장 잠재력을 갖춘 제조업 전반에 혁신 동력을 불어 넣겠다”고 밝혔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지난 2일 '구루미'의 영상 플랫폼을 활용한 온라인 투자설명회에 참여하고 있다. 사진/중소벤처기업부
 
정등용 기자 dyzpow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등용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