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대표 "무소속 출마자, 영구 입당 불허"
당헌·당규 고쳐서라도 강력 조치, "무소속 돕는 당원도 중징계"
입력 : 2020-03-30 10:38:12 수정 : 2020-03-30 10:38:12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공천에 반발해 4·15 총선에서 무소속으로 출마하는 후보자들을 향해 "당헌·당규를 고쳐서라도 영구 입당을 불허하는 등 강력 조치를 취하고 무소속 후보자를 돕는 당원도 해당 행위로 중징계를 내릴 것"이라고 경고했다.
 
황 대표는 30일 국회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회의에서 "이번 총선의 절대 명제이자, 국민 명령의 요체는 대한민국을 살리기 위해서 문재인정권을 심판하는 것이다. 무소속 출마는 국민 명령을 거스르고 문재인정권을 돕는 해당 행위"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무소속 출마자들에게 "해당 행위를 멈추고 문재인정권 심판 대장정에 함께 해달라"고 당부했다.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3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황 대표의 이같은 발언은 유력 인사들이 무소속 후보로 나서면서 야당 표가 분산되는 것을 사전에 막기 위한 차원에서 나온 것으로 해석된다. 이들의 무소속 출마로 자칫 여당 후보에게 '어부지리 승리'를 내줄 수 있다는 것이다. 실제 대구 수성을에 출사표를 던진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등 영남권을 중심으로 유력 인사들의 출마가 현실화 되기도 했다. 
 
앞서 황 대표는 지난 26일에도 입장문을 통해 "낙천에 반발해 무소속 출마를 결심하신 분들도 계신다. 물론 개인적으로 억울한 부분이 있을 수 있다"면서도 "저의 이런 간곡한 호소와 국민의 절박한 요구를 기어이 외면하고 분열과 패배의 씨앗을 자초한다면, 당으로서도 그 책임을 묻지 않을 수 없다"고 언급한 바 있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