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유명 코미디언 ‘코로나19’ 확진…방송계 비상
입력 : 2020-03-25 17:38:05 수정 : 2020-03-25 17:38:05
[뉴스토마토 권새나 기자] 일본 유명 코미디언 시무라 겐이 코로나19’에 감염됐다. 시무라는 최근까지 NHK드라마 촬영을 한 것으로 알려져 방송계가 비상에 걸렸다.
 
25 NHK, 데일리스포츠 보도에 따르면 시무라 소속사는 시무라가 폐렴 진단으로 병원에 입원한 후 코로나19 진단을 받았다고 밝혔다.
 
소속사는 시무라가 지난 17일 몸이 나른한 증상을 호소했으며 19일에는 발열과 호흡 곤란 증상이 있었다고 전했다. 이후 20일 도쿄 한 병원으로 이송돼 폐렴 진단을 받았다. 이어 23일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고 현재까지 입원 중이다.
 
올해 70세인 그는 증상이 시작된 후 집에서 요양했다고 소속사는 전했다. 시무라와 접촉한 사람들도 격리 중인 것으로 파악됐다.
 
NHK 측은 만약을 위해 스태프들도 자주 확인하고 있다. 사태 파악에 힘쓰겠다고 전했다.

마스크를 쓰고 걷는 일본 도쿄 시민들. 사진/뉴시스
 
권새나 기자 inn1374@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권새나

온라인뉴스팀 권새나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