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피해 대구·경북지역 산업·소상공인 살린다…추경 850억 투입
대구·경북 자동차 부품·섬유 제조업체에 120억
특별재난지역 소상공인 전기요금 감면에 730억
입력 : 2020-03-19 08:26:25 수정 : 2020-03-19 08:26:25
[뉴스토마토 정성욱 기자] 정부가 코로나19로 침체에 빠진 대구·경북 지역 제조업체와 소상공인을 위해 올해 850억 규모 추경예산을 집행한다. 대구·경북 주력 산업 지원에 120억, 경북 특별재난지역 소상공인에 730억원을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8일 ‘지역활력 프로젝트’ 사업과 ‘소상공인 전기요금 한시지원’ 사업을 포함한 2020년 추가경정예산안이 지난 17일 국회심의를 거쳐 확정됐다고 밝혔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8일 코로나19로 침체에 빠진 대구·경북 지역 제조업체와 소상공인을 위해 올해 850억 규모 추경예산을 집행한다고 밝혔다. 대구·경북 제조업체·소상공인 지원 추경 내역. 표/뉴스토마토
 
이에 ‘지역활력 프로젝트’를 통해 대구·경북 지역 제조업체에 2년간 총 240억원을 지원한다. 올해는 총 120억원 규모 추경예산이 집행된다. 프로젝트 당 30억 규모로 총 4개의 프로젝트가 대구와 경북에 각각 2개씩 추진된다. 
 
대구 지역은 우선 자율모빌리티 전장부품 분야 제조업체가 대상이다. 자동차 부품기업의 기존 대비 고부가가치 제품제작과 모빌리티 신산업 전환에 30억원을 지원한다.
 
대구의 바이오헬스 분야 제조업도 돕는다. 도시형 소비재(식품, 화장품 등)의 수출사업화 기간 단축 등을 위해 임상장비, 제품상용화 및 해외마케팅 등에 30억원이 투입된다.
 
경북 지역의 미래형전기차부품 분야도 지원 대상이다. 자동차부품기업의 글로벌 경제 위기에 대한 대응역량 강화를 위해 글로벌 시장진출, 기술사업화, 인력양성에 30억원을 집행한다.
 
경북의 고기능성섬유 분야에도 전통 섬유업계의 재난안전 고기능업종 전환을 위해 보호구·필터·마스크분야 협동생산시스템, 사업화 및 인력양성에 30억원이 지원된다.
 
지역활력 프로젝트는 경기 둔화가 뚜렷한 지역 주력산업의 당면 위기를 해결하고 산업생태계에 활력을 불어 넣기 위해 지난해 부터 추진돼왔다. 올해 본예산으로 강원, 울산, 충남, 충북 4개 지역의 7개 산업만 지원할 예정이었으나 이번 추경을 통해 대구, 경북 지역 4개 산업이 추가된 것이다.
 
특별재난지역 소상공인을 위해 전기요금도 긴급지원된다. 추경 지원 규모는 730억원이다.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된 대구와 경북 경산, 봉화, 청도지역 소상공인 대상으로 오는 4월부터 9월까지 전기요금의 50%를 감면한다.
 
한편 산업부는 대구·경북 제조업·소상공인 지원 예산을 포함해 2020년 추경예산으로 총 4개 사업 2850억원을 확정지었다. 
 
여기에는 대외여건 악화로 수출계약 파기, 대금결제 지연 등 어려움을 겪는 수출 중소·중견기업을 위한 긴급 유동성 지원 예산 500억원이 포함됐다. 기업이 수출물품을 수입자에게 선적한 후 수입자의 대금결제 전에 시중은행에서 수출채권을 조기에 현금화할 수 있도록 보장하는 내용이다.
 
소비심리 회복과 내수진작을 위해 고효율 가전제품 구입시 10% 환급 사업도 신설됐다. 1500억원을 투입해 최고효율등급제품 구매시 금액 일부를 환급하는 방식이다.

세종=정성욱 기자 sajikoku@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성욱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