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코로나19 양성 의심 17세 청소년 사망
두 차례 검사선 음성 판정…기저질환 없어
입력 : 2020-03-18 15:24:39 수정 : 2020-03-18 15:24:39
[뉴스토마토 정성욱 기자] 폐렴 증상으로 코로나19 의심 판정을 받은 17세 청소년이 숨진것으로 나타났다. 
 
18일 보건당국에 따르면 해당 17세 환자는 이날 오전 11시 15분께 대구 영남대병원에서 숨졌다. 사인은 다발성 장기부전으로 알려졌다. 평소 기저질환도 없던 것으로 전해졌다.
 
해당 청소년은 두 차례 코로나19 진단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은 바 있다. 대구 남구 영남대학교병원 응급실에 입원한 후 일부 양성 판정으로 추가 검사가 진행 중이었다.
 
양성판정이 나지 않아 추가 정밀 검사가 필요한 상황이었다.
 
폐렴 증상으로 코로나19 의심 판정을 받은 17세 청소년이 숨진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한 병원에서 방역요원이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방역 소독 작업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 본부장은 "여러 번 검사를 해 다 음성으로 나왔지만 한두번 정도 어떤 유전자 검사에서 양성 소견을 보인 게 있어 '미결정'으로 판단을 했다"며 "확진 검사를 시행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두통이나 폐렴으로 입원 치료를 받았던 환자"라며 "추가로 시행한 것에서 하나의 유전자에서 양성 반응을 보였다"고 설명했다.
 
보건당국은 검체 채취를 통해 코로나19가 환자의 직접적 사망 원인을 조사할 계획이다.
 
세종=정성욱 기자 sajikoku@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성욱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