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상의 전환'…대한항공, 여객기 화물기로 활용
입력 : 2020-03-15 11:35:22 수정 : 2020-03-15 11:35:22
[뉴스토마토 김지영 기자] 코로나19로 여객 수요가 급감한 가운데 대한항공이 여객기를 화물기로 돌려 운영한다. 여객이 급감한 위기 속에서 수익을 낼 수 있는 최선의 방안을 구상한 셈이다.
 
대한항공은 지난 13일부터 베트남 호찌민 노선에 20여톤의 화물을 실을 수 있는 A330-300 여객기를 투입해 베트남 진출 한국 기업의 긴급 물량과 한국발 농산물을 수송하고 있다고 15일 밝혔다. 호찌민 노선은 베트남 정부의 입국 제한 조치로 이달 3일부터 운항을 중단한 상태다.
 
또 지난달 25일부터 여객기를 운항하지 못하고 있는 중국 칭다오에도 오는 21일부터 여객기를 투입해 화물을 수송한다.
 
코로나19 국내 확진자 수 증가로 한국발 승객의 입국을 제한하는 국가가 늘어나면서 대한항공은 지난 13일 기준 총 124개 노선 중 89개 운항을 중단했다. 수요 감소에 따른 감편으로 국제선 여객 운항 횟수는 평소 대비 86% 줄었다.
 
대한항공이 코로나19로 운항을 멈춘 여객기를 화물기로 활용한다. 사진/대한항공
 
이처럼 여객기 발이 묶이며 여객기를 통한 화물 수송도 줄었다. 항공사들은 화물기뿐 아니라 여객기의 일부 공간을 활용해 화물을 실어 나르기 때문이다. 
 
여객기를 화물기로 활용하는 '발상의 전환'은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의 아이디어인 것으로 알려졌다. 조 회장은 최근 임원 회의에서 "코로나19로 어려움이 가중되는 만큼 새로운 시각으로 시장을 바라보는 것이 중요하다"며 "유휴 여객기의 화물칸을 이용해 화물 수요 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응한다면 공급선을 다양화하는 한편 주기료 등 비용까지 줄이는 효과를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대한항공은 한국발 여객노선 운휴뿐 아니라 미국의 유럽발 항공편 입항 금지 조치 등 코로나19로 인해 급변하는 항공시장에 맞는 새로운 수요를 적극 창출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조 회장은 "미국에 의해 대서양 하늘길이 막힌 만큼 여객과 화물도 지금까지와는 다르게 움직여야 한다"며 "시장 수요에 탄력적으로 대응하자"고 강조했다.
 
김지영 기자 wldud91422@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지영

알고 싶은 정유화학·항공업계 소식을 발 빠르게 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