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여야 대표 "코로나19 사태 국회와 정부 총력 대응"
입력 : 2020-02-28 17:38:21 수정 : 2020-02-28 17:38:21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4당 대표가 28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응하기 위해 "추경을 포함해 과감하고 신속한 대책이 필요하다"는 내용의 합의문을 발표했다.
 
문 대통령과 여야 4당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1시간40분 가량 회담을 열고 이같은 내용을 합의했다. 합의문은 더불어민주당 강훈식·미래통합당 전희경·정의당 김종대·민생당 최도자 대변인이 공동으로 발표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오후 국회 사랑재에서 열린 여야 4당 대표와 회동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합의문에는 '코로나19 엄중한 상황 인식 같이 하고 국회 정부는 초당적으로 국가적 역량 모아 총력 대응한다'는 내용과 '국회 코로나19 대책특위와 정부는 적극 협력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특히 '코로나19 사태 확산 방지와 피해 지원 및 경제활력 회복을 위해 추경 편성 포함한 과감하고 신속한 특단의 대책이 필요하다는 데 인식을 같이 한다'는 내용도 담겼다.
 
또한 '추경안은 감염병 대응 및 민생 피해 직접 지원 위해 노력한다'는 것과 '코로나19 방역 최일선에서 헌신하고 잇는 보건의료인들께 감사드리며 의료인력, 치료병상, 등 시설과 장비 집중 지원하기로 한다. 신종 감염병 보호 위한 보건의료체제 강화 대책을 마련한다'는 내용도 포함됐다.
 
이날 회동에는 문 대통령과 민주당 이해찬·통합당 황교안 대표·민생당 유성엽·정의당 심상정 대표가 참석했다. 문 대통령이 여야 대표들과의 회동을 위해 국회를 찾는 것은 취임 후 처음이었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