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여파' 당국 "지방은행 건전성 주시"
지표 악화 전망 속 내달말 발표 '2월 은행 대출 연체율' 주목
입력 : 2020-02-27 14:46:00 수정 : 2020-02-27 14:46:00
[뉴스토마토 최홍 기자] 지역사회를 중심으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기승을 부리는 가운데, 금융당국은 이번 사태가 지방은행의 자산 건전성에도 악영향을 미칠지 예의주시하고 있다. 무엇보다 다음달 말 집계하는 '2월 기준 은행 연체율' 통계에 촉각을 곤두세우는 중이다. 
 
금융당국 고위 관계자는 27일 "2월 기준 은행 연체율이 3월말에 집계될 예정"이라며 "코로나19 비상상황에서 향후 자산 건정성 지표가 안 좋아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밝혔다. 
 
실제로 코로나 사태는 지역경제를 흔들고 있다. 영남지역을 중심으로 코로나 확진자가 확산하면서 해당 지역 공장 가동을 중단하는 곳이 늘고 있다. 대기업에서는 SPC의 파리크라상 대구 공장과 현대차의 울산 공장 1개 라인이 중단됐다. 중소기업중앙회에 따르면 중소기업 10곳 중 7곳이 경영상 타격을 입은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 관련 수출입기업은 대구에 상당수가 몰려있다.
 
지역에 상당한 여신을 갖고 있는 지방은행도 많은 영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당장 눈에 띄는 대출 연체율은 나타나고 있지 않지만, 내달 말 나오는 2월 은행 연체율을 예의주시해야 하는 상황이다. 2월부터 코로나 확진자가 급증했고, 이로 인해 중소기업·자영업자의 운영중단이 줄을 이었기 때문이다. 
 
지방은행은 이중고를 겪고 있다. 당초 지역경기가 매년 침체되는 상황에서 코로나 사태까지 직면해서다. 나이스신용평가가 최근 펴낸 '금융업권 2019년 신용등급 변동과 2020년 방향성'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은행권 경영실적이 전반적으로 떨어지고 있지만, 자산 건전성은 일반 시중은행보다 지방은행이 유독 더 악화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시중은행의 고정이하여신 비율은 매년 줄어드는 반면, 지방은행은 2016년 이후로 계속 증가세다.
 
당국 고위 관계자는 "코로나19가 지역사회에 많이 전파돼 지역경제가 안좋아지는 만큼, 지방은행을 더 집중적으로 모니터링해야 할 필요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다만 당국은 이번 모니터링이 '통상'적인 것이라며 금융권의 코로나19 금융지원이 위축되지 않도록 하겠다는 조심스러운 입장을 전했다. 당국 고위 관계자는 "지금 시점에서는 연체율을 엄격하게 따지기보다 소상공인에 금융지원을 더 장려해야 한다"며 "은행권은 연체율보다 지역사회 자영업자를 걱정해야 한다. 연체율 관리는 당국이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금융당국은 기획재정부·중소벤처기업부 등과 함께 중소기업·자영업자 대상으로하는 추가 금융지원 프로그램을 준비 중이다. 앞서 지난 7일 당국은 관계부처와 함께 총 2조원 규모의 금융지원 방안을 발표한 바 있다. 지난 7일부터 12일까지 금융권을 통해 6092건의 금융지원 상담을 접수받았으며, 총 601건에 799억2000억원의 금융지원을 진행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4일 서울 중구 은행회관 중회의실에서 열린 거시경제 금융회의를 마치고 논의 내용에 대해 발언하고 있다. 왼쪽부터 윤석헌 금융감독원장,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홍남기 부총리, 은성수 금융위원장. 사진/ 뉴시스
 
최홍 기자 g2430@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홍

무릎을 탁 치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