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부, 공공SW사업 수·발주자협의회 발족…주52시간제 현장안착 도모
입력 : 2020-02-27 12:00:00 수정 : 2020-02-27 12:00:00
[뉴스토마토 김동현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소프트웨어(SW) 분야의 주52시간제 안착을 도모하고, SW사업 근무환경 개선 등을 논의하기 위한 '공공SW사업 수·발주자협의회'를 발족해 운영한다고 27일 밝혔다.
 
협의회는 지난 6일 국무총리 주재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 보고된 'SW분야 근로시간 단축 보완대책'의 현장 안착을 위한 후속조치로 추진됐다. 공공SW사업에 참여하는 대·중·소기업 관계자(수주자), 공공SW사업을 발주하는 국가·지자체·공공기관 사업관리자(발주자) 및 관련 민간 전문가와 부처 담당자 등 20여명이 참여했다. 위원장은 민간전문가 1인과 과기정통부 소프트웨어정책관이 공동으로 맡는다.
 
수발주자협의회는 분기마다 정기적으로 개최할 예정이다. SW분야 근로시간 단축 보완대책의 추진상황을 보고 받고 주52시간제 안착을 위한 다각적 협의와 토론을 진행할 계획이다. 주요 논의사항은 △보완대책의 실질적인 현장 적용 방안 △공공SW사업 발주문화 개선 방안 △SW사업 근로환경 개선 방안 △SW업계 현장 애로사항 청취 및 개선방안 등이다. 특히 주52시간 안착을 위해 수·발주자간 합의한 자율추진과제를 준수한 기업에 공공SW사업 추진 시 지원·우대하는 방안을 검토해 활성화할 계획이다.
 
제1차 수발주자협의회는 다음달 개최할 예정이다. 과기정통부는 "이번 수발주자협의회가 공공SW사업의 수발주 문화와 근로환경 개선에 큰 역할을 담당하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동현 기자 esc@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동현

게임·인터넷 속 세상을 깊이 있게 전해드립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