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문 대통령의 '코로나19 머지않아 종식' 발언, 국민안심 메시지"
"31번째 확진자 나오기 전 발언…새로운 상황 됐다"
입력 : 2020-02-26 14:56:16 수정 : 2020-02-26 14:56:16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3일 '코로나19는 머지않아 종식될 것'이라는 취지의 발언을 한 것에 대해 청와대는 "국민을 안심시키기 위한 메시지"라고 설명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26일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문 대통령의 말과 달리 확산세가 커져 정부 방역실패라는 지적이 나온다’라는 질문에 "그때는 31번 확진자가 나오기 전이었다"며 "(지금은) 새로운 상황이 됐지 않았나"라며 이같이 답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3일 오전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코로나19 대응 경제계 간담회'를 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13일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코로나19 사태 대응을 위한 경제계 주요 인사들과의 간담회 자리에서 "방역 당국이 긴장을 놓지 않고 최선을 다하고 있기 때문에 코로나19는 머잖아 종식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청와대 관계자는 "문 대통령의 언급은 '정부는 긴장의 끈을 놓지 않는다. 긴장은 정부가 할 테니 국민은 안심하고 일상생활로 돌아가 활력을 되찾자'는 뜻이었다"며 "(경제인들과의 자리였기에) 경제활력을 되찾기 위한 메시지였다"고 강조했다.
 
한편 정부의 코로나19 대응을 문제삼아 문 대통령의 탄핵을 촉구하는 국민청원이 26일 오후2시30분 기준 58만명을 돌파했다. 전날 오후 20만명을 돌파한지 하루도 안돼 40만명 가까이 추가 동의한 것이다. 이에 대해 청와대 측은 "(동의 인원이) 20만명을 넘기면 답변하게 돼 있다"며 "(어떻게 답변할지) 생각해보겠다"고 밝혔다.
 
청원인은 "코로나19 사태에 있어서 문 대통령의 대처를 보면 볼수록 대한민국 대통령이 아닌 중국의 대통령을 보는 듯하다"며 정부가 초기에 '중국인 입국 금지 조치'를 취하지 않는 점 등을 문제삼았다.
 
지난해 5월에도 정부가 북한의 핵개발 등을 방치하고 있다며 문 대통령의 탄핵을 청원하는 글이 올라와 답변 기준인 20만명 이상의 동의를 받았다. 당시 청와대는 "헌법에 따라 대통령의 탄핵은 국회의 소추 의결로 헌법재판소가 결정할 사안"이라며 "삼권분립 원칙상 정부가 답변하기 어려운 청원"이라고 양해를 구했다.
출처/청와대 홈페이지 캡쳐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성휘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