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긴급대책비' 513억원 지원, 대구·경북 180억원
행안부, 추가 확산방지 재난안전 특별교부세 집행
입력 : 2020-02-26 13:54:04 수정 : 2020-02-26 13:54:04
[뉴스토마토 조용훈 기자] 정부가 국내 '코로나19'의 지역 확산 방지를 위해 대구시에 100억원을 포함해 전국 17개 시·도에 코로나19 긴급대책비 513억원을 투입한다.
 
행정안전부는 26일 코로나19 추가적인 확산 방지를 위해 재난안전 특별교부세 513억원을 긴급 지원한다고 밝혔다.
 
지역별 지원규모는 감염병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된 대구와 경북에 각각 100억원, 80억원을 지원한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기준 전체 코로나19 확진자 1146명 중 대구·경북 지역(대구 677명, 경북 267명) 확진자는 총 944명으로 전체 확진자의 82.3%를 차지했다.
 
특히 신천지 대구교회 관련 환자가 계속해 확인되면서 앞으로 이들 지역 내 확진자는 더욱 늘어날 전망이다. 대구시는 이날부터 신천지 대구교회에 다니는 9000여명에 대한 전수 검사를 시작했다. 또 신천지 대구교회 관련 자가격리 대상자 관리를 위해 경찰 인력을 투입하고, 자가격리 지침을 위반할 때는 법적 책임을 묻겠다는 방침이다.
 
이외 서울·경기 각 37억원, 부산·경남 각 32억원, 광주 23억원, 인천 20억원, 강원·충북·충남·전북·전남 각 18억원, 대전·울산·제주 각 16억원, 세종 14억원 등이다.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은 "상황이 조기에 진정될 수 있도록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를 중심으로 모든 역량을 총동원하고 지자체가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폭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현재까지 정부는 코로나19와 관련해 1차 48억원, 2차 157억5000만원, 3차 25억원 등 총 총 230억5000만원을 교부한 바 있다.
 
행안부는 감염병 위기경보가 '심각'으로 격상돼 상황이 안정될 때까지 최고 수준의 방역 활동, 자가격리자 전담 공무원제 강화, 진단장비 및 물품구입 등에 필요한 예산을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지난 23일 정부는 코로나19 대응 위기경보를 최고 단계인 심각 단계로 격상했다. 정부가 심각 단계를 발령한 것은 2009년 신종인플루엔자 사태 이후 11년 만이다.
 
 
김계조 행정안전부 재난안전관리본부장이 22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실 서울상황센터에서 '코로나19 확산 대비상황 지자체 관계관 긴급대책 점검 영상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세종=조용훈 기자 joyonghu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용훈

정부세종청사를 출입하고 있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